버려진 커피잔으로 46년 전 성범죄자 잡은 기막힌 사건

  						  
 								 

쓰레기통에 버려진 커피잔이 46년 전 한 여성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범인을 체포하는 데 큰 역할을 한 사연이 공개됐다.

20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46년 전 살인 사건을 지금까지 추적한 미국의 수사 당국이 버려진 커피잔을 이용해 용의자 검거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975년 12월 5일 오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매너타운십의 한 아파트에서 꽃가게 점원으로 일하는 19세 여성 린디 수 비클러가 흉기에 19차례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작은 마을에서 벌어진 끔찍한 살인 사건에 경찰 등 수사 당국은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300명이 넘는 사람들을 조사하는 등 대대적인 수사에 착수했지만 결정적인 증거가 없어 용의선상에 올랐던 수십명이 모두 혐의에서 벗어났다.

그 후 25년 전인 1997년  수사관들은 한 DNA 실험실에 비클러가 피살 당시 입었던 옷을 보내 용의자의 정액을 확인하고 이를 미 연방수사국이 운영하는 국가 DNA데이터베이스 ‘코디스’에 저장했다.

이후 유전자 계보학자 시시 무어가 지난 2020년 12월 용의자의 DNA를 분석해 용의자의 조상이 이탈리아 갓스페리나 출신이고 가족들 다수가 이탈리아로 최근 이주한 것을 토대로 분석했다. 이후 각종 자료를 분석, 당시 비클러와 같은 아파트에 거주했던 데이비드 시노폴리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후 수사 당국은 시노폴리를 주시하고 있었고 그가 지난 2월 필라델피아 국제공항에서 마신 뒤 쓰레기통에 버린 커피잔을 수거해 DNA를 추출, 당시 사건 때 발견한 DNA와 대조한 결과 일치한 것을 확인하고 그가 범인이라고 확신했다.

이에 당국은 지난 18일 시노폴리를 체포 후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