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여가부 폐지 언제할지 안 정했다” 선언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해 김현숙 여가부 장관이 즉답을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가족부는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서 국정 과제를 중심으로 한 업무 보고를 진행했다.

이에 앞서 김현숙 여가부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사전 브리핑을 통해 현안을 설명했다.

김 장관은 여가부 폐지 공약을 비롯해 최근 논란이 된 각종 사안에 대해 뚜렷한 배경을 설명하기보다 즉답을 피해가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버터나이프 크루(청년 성평등 추진단) 사업이 재검토된 것과 관련, 정부 관계자 말에 정책이 좌지우지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그는 “2021년 국정감사에서 남성 참여를 독려하라는 시정 처리를 요구 받은 사업”이라며 “내용을 봤을 때 이것이 젠더갈등을 해소하는 데 효과가 있는지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사업 추진을 전면 재검토 중인 것이고, 여성정책국에서 사업을 추진하는 곳과 지금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업무보고 내용에 여성가족부 폐지를 논의할 예정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김 장관은 “업무보고는 국정과제를 중심으로 하므로 해당 내용은 포함돼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여성가족부 폐지는 명확하나 타임라인을 정해 온 것은 아니기 때문에 언제한다는 식으로 말씀드릴 수 없다”며 “다른 부처와의 조율 및 정부조직법 개편이 필요하다. 전략추진단을 만들어 지속해서 전문가들과 논의하고 있다”고 답했다.

여가부는 이날 △모든 가족 대상 맞춤형 정책서비스 강화 △여성인력의 미래 유망분야 진출 촉진과 일‧가정 양립 지원 △디지털 기반 청소년활동 활성화와 위기청소년 발굴‧개입‧지원 위한 통합시스템 구축 △5대 폭력 피해자 신고부터 피해회복까지 원스톱 지원 및 권력형 성범죄 근절 등 4가지 핵심 추진과제를 보고했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