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제가 아이 수유하는 영상을 사람들에게 뿌리고 있습니다”

  						  
 								 

막 소중한 아이를 품에 안고 행복한 나날을 보내던 여성이 남편의 이상한 행동 때문에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작성한 여성 A 씨는 얼마 전 남편이 자신의 모유 수유 동영상을 시댁에 보내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했다.

A 씨의 남편은 출장이 잦아 아이를 자주 못보는 상황이었다. 때문에 모유 수유 영상을 남편에게 보내줬더니 사고가 발생했던 것.

A 씨는 “찍는 것이 썩 내키지 않았지만 출장이 잦은 사람이라 이해했다. 근데 동의없이 그걸 시댁에 보냈다. 기분 나빠하니 뭐가 잘못된 일인지 오히려 적반하장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설명해야 제 더러운 기분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토로했다.

A 씨의 글에 많은 누리꾼들은 남편을 향해 “개념없다” “변태같다” “진짜 배려라고는 없는 사람이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