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자리에서 만난 한의사 남자에게 바로 “그거 하고 싶어요” 말한 여성 사건 (+결말)

  						  
 								 

처음 소개팅을 하거나 선을 보는 자리에서는 자신의 속마음을 의도적으로 숨기는 경우가 많다.

상대방에 정말 마음에 들어도 일정 부분 거리를 둔다거나, 소위 쿨한 척하는 일이 있는데 최근 한 여성은 너무도 솔직한 말을 내뱉어버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해 직접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작성한 여성 A 씨는 “선자리 제대로 망한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A 씨는 학교 후배에게 2살 연상의 한의사 남성을 소개받아 선을 봤다고 밝혔다.

그는 “2살 연상의 한의사였다. 키도 크고, 외모도 제가 좋아하는 배우 박해진 느낌이 나는 잘생긴 남자였다”고 말했다.

선자리의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A 씨에 따르면 남성도 A 씨를 마음에 들어하는 눈치였고, 두 사람의 대화 코드다 잘 맞아 시간가는 줄 모르고 함께하는 시간을 즐겼다.

연애 관련한 대화를 하던 중 일이 벌어지고 말았다.

남성이 “애인이 생기면 뭘 먼저 하고 싶냐”는 질문을 하자 A 씨는 키스라고 말해야할 것을 X스라고 말해버렸던 것.

그는 “제가 직장 스트레스 때문에 미친 건지 귀신이 씌인 건지 X스라고 대답해버렸다”라고 말했다.

그 얘기를 들은 남성은 당황해 물을 마시다 뿜어버렸다고.

A 씨는 “잘못 말했다고 수습하긴 했는데 남자분의 대화의 텐션은 제가 실수하기 전과 완전 달라졌다”고 아쉬워했다.

결국 A 씨의 말실수 때문에 두 사람의 선자리를 급속도로 얼어붙었고, 남성은 며칠이 지나도 A 씨에게 연락은커녕 오는 연락에 답장조차 하지 않았다.

A 씨는 “이상형에 가까운 완벽한 남자는 두번 다시 못 볼 것 같다. 병원에라도 찾아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A 씨의 글에 많은 누리꾼들은 “키스라고 했어도 망했을 것 같다” “이건 대참사다” “다른 남자 구해야할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