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17cm, 커지면 29cm” 너무 커서 하의 3장씩 입고 다니는 남자가 여자 만나자 벌어진 일

  						  
 								 

평소 17cm인데 발기하면 29cm라는 역대급 남성의 사연

흔히 남성들 사이에서는 중요부위의 크기가 크면 좋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다.

실제 크기가 큰 사람들이 잠자리에서도 능력을 발휘하고, 여성들을 만족시킨다는 이야기는 오래 전부터 온라인상에서 이야기가 나온 바 있고, 사실이라는 측면도 있다.

하지만 최근 크기가 커서 오히려 여자 관계가 고민이 되어버린 남성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얼마 전 실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작성한 남성 A 씨.

A 씨는 “직설적으로 말하면 발기 전 15~17cm 정도이고, 발기 후에는 컨디션에 따라 26~29cm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학교 떄부터 남들과 다르다는 것을 알았고, 친구들 사이에서 놀림감이 됐다. 여러 사람에게 둘러싸여 성희롱을 당한 적도 있다”며 과거에 대해 토로하기도 했다.

특히 A 씨는 남다른 크기 때문에 대중목욕탕에 가는 것조차 힘들 정도로 트라우마가 생겼고, 일상 생활에서도 불편한 점이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밝혔다.

너무 큰 크기 때문에 심지어 속옷을 3장씩 입고 다녀야 할 정도.

A 씨는 “여자들과 관계에서도 너무 힘든 기억도 많은데, 20살 때 만난 여자친구와 처음 잠자리를 했을 때 여자친구가 처음에 기겁을 했고, 여친이 너무 아파하고 싫어해서 축소 수술까지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학병원에 갔는데 축소 수술은 불가능하다고 했고, 한 대학병원에서는 기록으로 남기고 싶다며 정밀검사 및 사진촬영까지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A 씨는 “남자들은 농담삼아 와 크면 여자들한테 인기 정말 많겠다고 하지만 너무 스트레스가 크다. 여자들이 싫어한다”고 토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