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장관 “군대 수평적인 조직으로 만들겠다” 선언 내용

  						  
 								 

여성가족부 김현숙 장관 “수평적 군대 조직 만들겠다” 선언 심각한 상황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현역 여군 장교와 함께하는 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육·해·공군 등 각 영역에서 국가안보를 위해 땀 흘리는 여군 장교들을 격려하고, 국가 수호를 위한 헌신과 노고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마련됐다.

육·해·공군 사관학교, 학군단, 학사사관 등의 경로를 통해 현재 일선 현장에서 장교로 복무 중인 여군 8명이 참석한다.

김 장관은 “국가 안보는 성별의 구분 없이 누구나 내 가족, 이웃, 더 나아가 국가의 안녕을 위해 한치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중요한 분야”라며 “여가부도 국방부와 협력해 안전하고 수평적인 군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국가 안보의 중요성과 국군 장병의 희생에 깊은 공감과 감사의 마음을 표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