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주인님이라 새기고..” 실시간 경찰도 기겁한 텔레그램 대화방 (+사진)

  						  
 								 

피해자 몸에 ‘주인님’ 새겨 누리꾼 분노

현재 제2의 n번방을 운영하는 가칭 ‘엘’의 피해자가 모두 아동,청소년 6명이며 그 중에는 초등학생 또한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30일 서울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가해자 가칭 ‘엘’을 추적 중이라 밝혔다.

‘엘’은 피해자들에게 추적단 불꽃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접근한 후, 사생활과 개인정보가 퍼지고 있다고 해 텔레그램 대화방으로 유도했다고 한다.

그 뒤 엘’은 성착취 영상물을 위협과 협박을 통해 얻어낸 뒤 대화방을 만들어서 영상을 유포하거나 아니면 1:1로 성착취물을 거래했다고 알려졌다.

피해 영상과 사진 등은 350여개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중에는 성폭행으로 추정되는 영상도 포함돼 있었다.

폐쇄적으로 방을 운영했던 N번방의 조주빈, 문형욱과 달리 여러 곳에 영상을 유포하며 다수의 시청자를 확보해갔다.

이 과정에서 ‘엘’이 운영하던 방은 수시로 열리고 닫혀 추적이 어려운 구조였다고 전해진다.

KBS의 인터뷰에서 피해자의 증언에 따르면 가해자들은 “네가 죽어도 할 수 없다. 영상(성 착취물)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기도 했으며 피해자의 몸에는 ‘주인님’이라는 문구를 새겼다고 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연합뉴스,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