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에미상 찢었다는 깐부 할아버지 오영수 파격 행동 (+영상)

  						  
 								 

오징어 게임 깐부 오영수 에미상 뒷풀이 파티 서 파격댄스

배우 오영수(78)가 ‘에미상’ 시상식에서 파격적인 댄스를 선보였다. 그동안 인터뷰 등을 통해 점잖은 모습만 보여줬던 오영수가 반전 파격 댄스를 선보인 것이다.

미국의 유명 작가 미나 해리스는 13일 새벽(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O Yeong-su cutting it UP”라는 글과 함께 35초 분량의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영상 속에는 사람들에 둘러싸인 오영수가 몸 전체를 흔들며 격렬한 꺽기 춤을 추는 모습이 담겨 있다. 주위에서는 함성과 박수를 보내며 그의 댄스에 열렬하게 호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영수도 환호성에 손을 번쩍 들어올리며 환한 미소로 청중에게 인사했다. 이는 수상이 모두 끝난 후 애프터파티에서 촬영된 것이라 한다.

본 영상은 14일 오전 7시 45분 기준으로 해당 트위터에서만 40만 조회수를 넘긴 상태다.

오영수는 전날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마이크로소프트시어터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조연상 후보에 올랐으나 아쉽게도 수상은 불발에 그쳤다.

다만 황동혁 감독은 드라마 부문 감독상을, 배우 이정재는 같은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오영수는 시상식이 끝난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전에는 민족의 나약한 면을 느꼈는데, 이제는 자신감을 우리 국민들에게 인식하게 하는 계기가 됐다”며 자긍심을 드러냈다.

특히 오영수는 ‘오징어게임’ 이전 영화계에서 오랫동안 경력을 쌓았지만 이렇다 할 대표작이 없어 그의 이러한 행보는 더욱 절절한 감동을 주는 중이다.

한편 오영수의 댄스영상을 접한 전 세계 누리꾼들은 엄청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합성인 줄 알았다” “핵인싸 등극” “역시 배우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무대를 찢어버렸다” 등 엄청난 수의 댓글이 달렸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SNS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