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낭이 없는 머리도 가능” 최근 탈모인들 난리난 국내 카이스트 신기술

  						  
 								 

카이스트 연구진, 신체 친화 물질로 역대급 탈모 치료 연구 개발

남성형 탈모

탈모로 고민하는 수 많은 사람들의 고민을 단 번에 해결해줄 만한 역대급 기술을 국내 카이스트(KAIST) 연구진이 개발에 성공했다.

21일 YTN 보도에 따르면 최근 카이스트 개발진은 생쥐와 돼지를 이용해 모낭이 없어도 머리카락을 심을 수 있는 기술을 완성 단계에 안착시켰다.

이는 특수 접착제를 이용해 머리카락을 모낭이 없어도 심을 수 있는 기술이었는데, 접착제 성분이 신체 내에서 녹아 부작용도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이스트 탈모 치료 기술 개발

카이스트 화학과 졸업생 박종민 씨는 ” 찔러 넣고 저기서 저희가 한 번 손으로 잡아주면 성능이 발휘되는데 저희가 사용한 재료들이 모두 몸 안에서 분해가 될 수 있는 있다는 것이 이제 FDA를 통해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이 개발한 특수 접착제의 성능은 우수했다.

혀에 달라붙어 떫은 맛을 내는 타닌산이라는 성분과 의료용 실 재료로 사용되는 고분자를 섞은 신체 친화 접착제였다.

끈적하게 변한 물질을 가열했다가 식히는 과정을 반복하면 분자 배열이 바뀌어 접착력이 더 우수해졌다.

동물 실험 결과 쥐의 경우 생착률이 낮았지만, 돼지는 이식 한 달 뒤까지 80% 정도가 생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과 달리 피부 바로 밑에 근육이 있는 쥐의 경우 이식 모발이 오래 견디지 못했지만, 사람의 피부층과 유사한 돼지의 피부에서는 강력한 생착력을 나타낸 것이다.

연구팀은 이식된 머리카락이 자라진 않지만 빠지더라도 여러 번 반복해서 심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해신 카이스트 화학과 교수는 “임상이 들어가기 전까지 2년을 보고 있다. 의료기기 특성 때문에 임상을 하나만 하기 때문에 임상 기간은 1년에서 1.5년을 보고 있다. 상용화까지 3.5년이 걸릴 것이다”라고 밝혔다.

정수리 탈모의 경우, 약을 먹거나 바르면 개선되는 경우가 상당히 많지만 남성형 M자 탈모의 경우에는 뚜렷한 치료법이 없다.

탈모약을 먹으면 머리가 빠지는 것이 멈출 뿐, 탈모를 극복했다고 보기 어려우며, 약은 부작용도 존재한다.

그러나 카이스트 개발진이 소개한 특수 접착 탈모 치료가 상용화된다면, 모낭이 없어진 남성형 탈모 환자들도 머리카락을 이식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거 상용화되면 지구에 탈모인은 없어질 듯” “노벨상 받을 것 같다” “빠지는 머리카락 버리면 안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주영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