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에..” 박원순 여비서 텔레그램 충격적인 대화 내용 추가 유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비서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이 공개됐다…’충격’

박원순 전 시장 여비서와 텔레그램 대화 내용 공개
박원순 여비서 텔레그램 대화 내용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행정소송 선고를 앞두고 여비서와 박 시장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문자 일부가 디지털포렌식 작업 후 공개됐다.

지난해 4월부터 올 1월초까지 유족 측 법률 대리인을 맡았던 정철승 변호사는 17일 SNS를 통해 “박 시장의 치명적인 실수였다고 생각한다”며 디지털포렌식(전자법의학수사)을 통해 복구된 문자 일부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상사에게 선을 넘은 접근을 하는 이성 직원은 아무리 충실해도 거리를 두어야 하는데 고 박원순 시장은 시민단체 활동만 오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 전까지 상사에게 선을 넘는 접근을 하는 이성 부하직원을 겪어보지 못했을 것”이라며 박 전 시장이 여비서의 과도한 접근을 차단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사랑해요” “꿈에서 만나요” 박원순 비서 대화 내용 사실이다

과거 박원순 시장 어깨에 손을 올리고 있는 여비서가 담긴 사진
박원순 여비서 함께 담긴 사진

여비서가 “사랑해요. 꿈에서 만나요. 꿈에서는 돼요. 꿈에서는 마음대로 ㅋㅋㅋ 고고 굿 밤. 꺄 시장님 ㅎㅎㅎ 잘 지내세요”라고 하자 박 시장은 “그러나 저러나 빨리 시집가야지 ㅋㅋ 내가 아빠 같다”고 대답했다. 여비서는 또 “ㅎㅎㅎ 맞아요 우리 아빠”라고 했다.

박원순 시장 성희롱 사건을 다룬 ‘비극의 탄생’의 저자 손병관 오마이뉴스 기자는 “정철승 변호사가 공개한 박원순 시장과 여비서의 ‘텔레그램 대화’는 사실이다”며 자신도 알고 있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경악했겠지만, 가장 충격적인 부분은 여비서의 ‘사랑해요’였다”며 “처음엔 박 시장이 여비서에게 ‘사랑해요’라는 말을 한 것으로 보고 이래서 인권위가 성희롱으로 판단했구나 싶었는데 다시 보니 그 말을 꺼낸 것은 여비서였다”고 지적했다.

박원순, 여비서에게 본인이 아빠 같다며 답장 보내

여비서에게 본인 아빠 같다며 셀카 보낸 박원순
박원순 전 시장 셀카

또 “박 시장은 자신보다 지위가 낮은 사람을 하대하는 사람이 아니었다”며 “박 시장이 ‘내가 아빠 같다’는 말을 했다.

여비서도 ‘맞아요 우리 아빠’라고 화답한 점을 볼 때 박시장은 여비서의 ‘사랑해요’를 이 수준에서 받아들였다고 이해한다”라며 박 전 시장은 그런 사람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도 “아무 것도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공개되면 오해받기 딱 좋은 관계로 볼 수도 있어 박원순의 고민은 여기서 시작된다”며 이 지점을 고 박 전 시장이 견디기 힘들어해 다른 선택을 한 것이라고 추측했다.

포렌식 복구된 박원순 텔레그램 문자 법정 제출

생전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여직원과 사진 찍는 박원순 전 시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박원순 전 시장 여직원

한편 포렌식을 통해 복구된 텔레그램 문자는 국가인권위원회가 고 박원순 전 시장 유족이 낸 행정소송에 맞서 증거 자료로 법정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박 전 시장 유족은 인권위가 지난해 1월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행한 성적 언동은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하자 이러한 결정을 취소해 달라며 지난해 4월 서울행정법원에 소송을 냈다.

2021년 9월 7일부터 심리에 들어간 서울행정법원 행정8부(이정희 부장판사)는 1년 1개월간의 재판 일정을 마무리하고 당초 18일 선고할 예정이었으나 11월 15일로 주 연기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뉴스1,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