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용산 대통령실 수차례 총성 들린 후 심각해진 상황 (+원인)

  						  
 								 

용산 대통령실 인근서 여러 차례 총성…

용산 대통령실 인근 오밤중 총성소리
용산 대통령실 야경

어제 밤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수차례 총성이 들려 당직사관 및 군 병력이 긴급 출동하는 사태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강원도민일보는 국방부 상황에 밝은 익명의 제보자의 말을 빌려 어젯밤 용산 대통령실 인근에서 다수의 총성이 들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총성은 지난 27일 밤 용산 대통령실에 인접한 국방부 후문 근처에서 들렸다.

총성 소리에 경찰, 군 전부 긴급 출동

대통령실 총성 소리에 군과 경찰 긴급 출동
군 5분대기조 출동

밤 10시 45분쯤 서울 용산구 국방부 후문 인근에서 들린 총성은 국방부 후문 당직 근무자, 국방부 군인, 대통령실 외각 경비 근무자 등 여러 사람이 청취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로 인해 밤 10시 50분쯤 국방부 당직사관이 후문으로 긴급 출동했고 국방부 군인들은 총기 및 탄약 실태를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밤 11시에는 인근 모 중대 군 병력도 출동해 국방부 후문을 수색했으나 특이점은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 총성 원인 밝히지 못해…

국방부 대통령실 총성 소리 원인 밝히지 못해
국방부

용산 대통령실 관계자는 “어젯밤 총성과 유사한 소리가 들려 군과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확인을 했으나 특이사항이 없어 종결된 사안”이라고 밝혔다.

또 28일 국방부 관계자는 “영외에서 발생한 소리라는 점만 확인했으나 특이점이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총성인지 폭죽인지 제3의 소리인지 확인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에 따르면 영내 병력 및 총기, 탄약 장비 등을 확인한 결과 이상이 없는 상황이다.

군과 경찰, 타이어 펑크 소리 중심 수사 예정

정부 대통령실 총성 원인 타이어펑크 소리 중심으로 수사 진행
윤석열 대통령 용산 출근길

국방부와 대통령실 경호처는 폭음이 국방부 영외에서 나온 만큼 대통령실과 국방부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국방부 후문 근처 원불교 건물 쪽에서 타이어 펑크가 난 것 같다는 목격자들의 주장도 등장했다.

군과 경찰은 타이어 펑크나 오토바이 머플러가 터질 때 나오는 폭음 소리 등일 수 있다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해졌다.

해당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술먹고 총쐈나?” “뭔가 범죄를 숨기려는 자작극 같다” “전쟁 조짐 보이는 거 같다”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