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푸틴이 한국에 경고하며 실제 남긴 발언 (+내용)

  						  
 								 

푸틴, 한국 우크라이나 무기 제공 시 관계 파탄 경고

푸틴 한국에 우크라 무기 제공 시 관계 파탄날 것이라 경고
발다이클럽 연설 중인 러시아 푸틴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 제공을 결정할 경우 한국과 러시아의 관계는 파탄 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27일(현지 시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열린 국제 러시아 전문가 모임인 ‘발다이 클럽’ 회의에서 이례적으로 우크라이나 지원과 관련 한국을 지목해 발언했다.

푸틴은 “우리는 한국이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탄약을 공급하기로 결정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우리의 관계를 파탄 낼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러시아가 북한과 군사 협력 재개하면 어떻겠냐”

러시아 우크라 전쟁 중 한국에 우크라 무기 제공 금해달라 경고
북한 김정은과 러시아 푸틴

푸틴 대통령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한러 관계는 우호적”이라고 하면서 한국의 우크라이나 지원을 러시아의 북한 지원에 빗대 한국에 엄중 경고했다.

푸틴은 “만약 우리가 북한과의 군사 협력을 재개할 경우 한국은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 당신들은 그것에 대해 기뻐하겠는가? 나는 당신들이 그것을 고려하길 바란다”고 했다. 정부는 그간 우크라이나에 방탄 헬멧, 천막 등 군수물자와 의료물자 등 제공했지만 살상 무기는 지원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오전 푸틴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살상 무기를 공급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한국 노력하고 있어 사실 알아달라” 강조

출근길에 질의응답 하는 엲
윤석열 대통령

이어 “그렇지만 어디까지나 우리 주권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평화적 지원을 국제사회와 연대해왔다”며 “우리는 러시아를 포함 세계 모든 나라와 평화적이고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줬으면 한다”고 전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날 미국과 적대적인 중국에 대해 “양국 관계가 유례없이 개방돼 있고 효율적”이라며 시진핑 국가주석을 “가까운 친구”라고 칭했다.

대만이 중국의 일부라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미국 할머니의 대만 방문은 도발”이라고 맹비난했다. 지난 8월 중국의 반발 속에 대만을 찾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을 할머니라고 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