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부 이태원 압사 참사 위로금 지원하자 실제 네티즌 반응 (+캡쳐)

  						  
 								 

정부, 용산 이태원 대규모 압사 사고에 ‘국가 애도기간’ 지정

이태원 대규모 압사 사고 참사 심폐소생술 하는 시민들
이태원 압사 사고 심폐소생술 시민들

정부가 30일 서울 용산 이태원에서 할로윈 축제 중 발생한 대규모 압사 사고와 관련해 이날부터 오는 11월 5일 밤 12시까지 일주일 동안 ‘국가 애도기간’으로 지정했다.

대규모 참사가 발생한 용산구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고 사고 사망자 유족에게 위로금과 장례비, 부상자에게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열린 이태원 압사 사고 관련 긴급대책회의 후 브리핑에서 “어제 이태원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참담한 사고가 발생해 다수의 사망자와 부상자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어젯밤 이태원 사고로 돌아가신 사망자의 명복을 빌며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부상자 분들도 빠른 회복을 위해 정부도 필요한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부, 이태원 사망자 유족에 위로금 지원… 용산구 ‘특별재난지역’ 선포

이태원 압사 참사 정부 윤석열 대통령 브리핑
이태원 참사 윤석열 대통령

정부는 이태원 대규모 압사 사고에 대해 이태원이 속한 용산구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한 총리는 “사망자 유족과 부장자에 대한 치료비 등 필요한 지원을 다 하겠다”며 “외국인 사상자에 대해서는 재외공관과 적극 협의해 지원에 부족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유족들에게 위로금, 다치신 분들에게 치료비,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장례비, 그 밖에 필요한 일체의 지원을 하게 된다”고 했다. 또 “지방정부와 합동으로 상당 수준으로 중앙정부가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사망자에 대해서는 복지부, 서울시 등과 합동으로 장례지원팀을 가동한다”며 “부상자 치료에 총력 대응하며 부상자 가족 등에 대한 심리치료를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 내에 이태원 사고 심리지원팀을 구성, 운영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일주일 간 ‘국가 애도기간’… 11월 5일 밤 12시까지

한덕수 국무총리 이태원 압사 사고 관련 브리핑 위로금 지원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 이태원 압사 참사 관련 브리핑

정부는 윤 대통령 지시에 따라 이날부터 오는 11월 5일 밤 12시까지를 국가 애도기간으로 정하기로 했다. 한 총리는 “사망자에 대한 조의를 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애도기간에는 모든 정부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시급하지 않은 행사를 연기하게 된다.

애도기간에는 모든 공공기관과 재외공관에 조기를 게양하고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들은 애도를 표하는 리본을 패용한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한 총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도 민방위복에 검은 리본을 패용했다.

이어 한 총리는 “서울시 내에 합동분향소도 설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날 이태원 사고 관련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오는 31일 오전 서울광장에 합동분향소를 마련하기로 했다. 용산구는 이태원 광장에 합동분향소를 차리기로 했다.

누리꾼들 이태원 참사 위로금 지원 “왜 세금으로 주냐” 논란

이태원 참사 위로금 세금 지급 논란 누리꾼 반응
이태원 참사 위로금 커뮤니티 반박글

정부가 이태원 압사 사고에 대해 유족들과 부상자들에 위로금과 지원금을 주겠다고 발표하자 일부 누리꾼들은 반대 의견을 내비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개드립에는 ‘이태원 사망자들은 안타까운데 왜 세금으로 위로금을 줌?’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을 작성한 글쓴이 A씨는 “놀러가서 죽은 건데 뭔 세금으로 위로금을 줌 ㅋㅋㅋ?”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이태원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었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성수대교 붕괴와 삼풍백화점 붕괴 사건 이후 재난관리법이 제정되었고 그때부터 법적으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경우 유가족에게 일정 금액의 사망 위로금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누리꾼은 “어감이 좀 걸리잖아. 재난이면 보통 자연재해가 먼저 떠오르지 않니들? 엥? 놀다가 죽었는데 무슨 특별 재난인가? 싶다”며 글쓴이 글에 공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일상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국가가 사전에 예방하지 못하고 참사가 되어버린 것에 대한 보상이라고 얘기하면 이해가 될까” “재산피해 35억 이상이면 선포가 가능하다는데…” 등의 반응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