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대통령 청담동 술집 제보자 새로운 증거 공개 폭로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법무부장관 청담동 술집 방문..제보자 ‘새로운 증거’ 폭로 예고

윤석열 한동훈 청담동 술집 제보자 트위터 새로운 증거 폭로 예고
윤석열 한동훈 청담동 술집 제보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김앤장 변호사들과 청담동 한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에 대해 제보자가 새로운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예고해 파장이 예상된다.

트위터에 글을 작성하기 시작한 제보자 A 씨는 “나는 국민의힘에서 생각하는 것보다 더 많은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며 ‘소위 청담 게이트 제보자입니다’라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직접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의 술자리를 목격했다고 밝혔다.

그는 술자리를 직접 목격했다는 첼리스트의 전 동거인이라고 소개했다.

제보자 A 씨는 이세창 전 한국자유총맹 총재 권한대행의 명함 사진을 올리면서 “더 탐사 인터뷰에서 처음엔 첼리스트랑 알고 윤 대통령이랑 자리했다고 인정했는데 다음 날 뻔뻔하게 기자회견까지 했다. 일면식도 없다고”라며 “그럼 우리 집에 있는 기자들한테 절대 안 준 이 명함은 뭐냐”라고 했다.

윤석열 한동훈 청담동 술집 제보자 트위터 새로운 폭로 예고
윤석열 한동훈 청담동 술집 제보자 트위터

이어 윤 대통령을 향해선 5가지 질문을 하며 “제가 다섯 가지 중 몇 번까지 공개해야 이 사건을 끝내고 국정에만 몰두하는 성공한 대통령이 되겠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감히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간절히 기원하며 존경하는 윤 대통령의 답변을 기다리겠다”라고 덧붙였다.

질문에는 △술 드신 장소를 특정하면 인정하시겠습니까? △그날 그 시각에 경찰 경호라인 범위가 그 가게 (간판 없음. 갤러리아에서 정확히 1.4㎞)가 확인되면 인정하시겠습니까? △그 자리에 있었던 사람들의 명함을 제가 가지고 있으면 인정하시겠습니까? △술자리에서 대통령님의 녹취된 목소리가 있으면 인정하시겠습니까? △그 자리 동영상이나 밖에 세워놓은 주민들의 블랙박스에서 대통령이 가게에 들어가는 동영상이 있으면 인정하시겠습니까? 라고 적혀 있었다.

아울러 그는 영상과 녹취를 언급했다. A 씨는 팔로워들에게 “영상과 녹취를 트위터에 올리는 방법을 알려달라”며 자신이 청담동 술집 게이트와 관련한 영상이나 녹취 증거가 있다는 식으로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법무부장관 청담동 술집 게이트 폭로
윤석열 한동훈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법무부장관 ‘청담동 술집 게이트’는 무슨일? (+입장)

그렇다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이 김앤장 변호사들과 가졌다는 청담동 술자리는 무엇일까. 제보자 A 씨는 지난달 ‘시민언론 더탐사’를 통해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보했다. 지난 7월 19일 밤부터 20일 새벽까지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 30명, 이 전 대행과 함께 서울 청담동 모처 고급 술집에서 술자리를 가졌다는 내용이다.

이는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먼저 공개됐다. 당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A 씨가 더탐사를 통해 공개한 첼리스트의 증언 내용을 공개하며 한 장관에게 사실 여부를 물었고, 한 장관은 “제가 그런 술자리 비슷한 자리에 있었거나 당시에 그 근방 1㎞ 안에 있었다면 뭔가를 걸겠다”며 해당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이후 한 장관은 개인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해당 의혹에 대해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예고했다. 그는 “황당한 저질뉴스”라며 “저는 ‘허위사실 유포의 피해자’로서, ‘민주당 차원의 진솔한 사과와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입에서 그런 부분에 대한 언급이 나온다는 자체도 국격에 관계되는 문제 아니겠나”라면서 “저급하고 유치한 가짜뉴스 선동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낸 바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