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일방적으로 공개한 민간 단체 정체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일방적 공개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

친민주당 성향 온라인 매체 2개가 할로윈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전체를 일방적으로 공개했다.

2개 매체는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의 제기자인 유튜브 채널 ‘더탐사’와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이 참여해 최근 출범한 ‘민들레’라는 매체다.

친민주당 성향 민들레 시민언론 더탐사와 협업으로 희생자 명단 포스터 게재

민들레가 공개한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포스터 실명
민들레가 공개한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포스터

민들레는 14일 홈페이지에 ‘이태원 희생자, 당신들의 이름을 이제야 부릅니다’라는 제목 아래 사망자 155명(이달 초 기준) 전체 명단이 적힌 포스터를 게재했다.

명단은 가나다 순에 외국인 희생자 이름은 영문으로 표기됐다. 이름 외의 다른 정보는 표기되지 않았다.

민들레는 “시민언론 더탐사와의 협업으로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 명단을 공개한다”며 “희생자들을 익명의 그늘 속에 계속 묻히게 함으로써 파장을 축소하려 하는 것이야 말로 오히려 재난의 정치화이자 정치공학”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희생자 얼굴까지 공개해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얼굴까지 공개 요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명단 공개 요구는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해왔다. 지난 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 이름과 얼굴을 공개하라” “다시 촛불을 들어야겠느냐”고 요구하면서 사실상 당론처럼 받아들여져 왔다. 이 대표는 희생자 사진까지 공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개인정보’인 할로윈 희생자 명단 공개는 그간 정치권에서 논란이었으며 국민의힘은 물론 정의당 등 야권에서도 반대 의견이 제기돼 왔다. ‘인명 사고를 정쟁의 도구로 삼는 것이 타당하냐’는 지적이었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명단 공개 소식에 “참담하다”며 “원치 않던 유족에게는 또 다른 상처를 안기는 것”이라고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