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타닉 참사 때 생존자들이 죄책감을 갖게 된 소름끼치는 사실

  						  
 								 

타이타닉호가 침몰한 뒤 많은 구명보트에는 비록 정원에는 절반이 모자라도 아직 자리가 많이 남았으나 바다에 빠진 수많은 사람들에 의해 보트가 뒤집히거나 끌어내려질까봐 두려워서 현장에 돌아가기를 주저했다.
이에 생존한 일부 승객과 선원들은 다른 사람들에게 현장으로 돌아가서 사람들을 구조하자고 건의했으나 결국 묵살되고 그나마 가까이 있던 보트 한 척이 헤엄쳐온 13명을 건진 것이 전부였다.
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살려달라고 아우성치는 비명 소리가 보트에 탄 사람들에게 트라우마를 줬고 이 소리는 사람들이 얼어 죽어가면서 점차 침묵으로 바뀌어감.
결국 점점 조용해지자 단 한 척의 보트만이 현장으로 직접 돌아가서 5명을 구출함.
결국 수많은 생존자들이 남들 대신 살아남았다는 죄책감에 시달렸으며 위에 나온 조타수도 사건의 영향으로 평생 술에 찌들었다고 함.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