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1호에서..” 월드컵 동안 축구 대표팀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던 충격적인 일

  						  
 								 

한국 축구 트레이너가 올린 저격성 글 폭로 내용

한국 축구 트레이너가 올린 저격성 글 폭로 내용
한국 축구 대표팀

한국 축구 대표팀 트레이너가 월드컵 일정이 끝나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6일 안덕수 스포츠 트레이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들의 여정은 아름다웠고, 그들과 함께한 시간은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2장을 게시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과 한자리에 모여 인증샷을 찍은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며 “이 사진이 포르투갈과의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이대로는 끝내지 말자며 2701호에 모여 했던 2701호 결의입니다”라고 사진을 설명했다.

상상도 못할 상식 밖의 일들, 한국 축구 개선해야 한다고 폭로

상상도 못할 상식 밖의 일들, 한국 축구 개선해야 한다고 폭로
안덕수 트레이너가 올린 SNS 게시물

그러나 감사 인사를 전한 안덕수 재활 트레이너는 “한 사람 당 케어 시간이 짧게는 2시간, 길게는 3시간이었다. 하루에 한 사람이 5~6명씩을 케어하다 보면 손이 퉁퉁 붓고 부르트기 일쑤였지만 그들이 흘린 땀 앞에는 고개 숙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안 트레이너는 “2701호에서는 많은 이들이 있었고, 2701호가 왜 생겼는지는 기자님들 연락 주시면 상상을 초월할 상식 밖의 일들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부디 이번 일로 인해 반성하시고 개선해야 한국 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덕수 트레이너, 과거엔 저격글 올리기도 해

안덕수 트레이너, 과거엔 저격글 올리기도 해
안덕수 트레이너 SNS

그는 “저 또한 프로 축구팀에 20여 년 가까운 시간을 보낸 사람이기에 한국 축구의 미래를 생각 안 할 수가 없다. 바꾸세요. 그리고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세요”라고 밝혔다.

앞서 그는 월드컵 기간에 SNS 등을 통해 퉁퉁 불은 손을 공개하거나 누군가가 자신을 무시했다며 저격성 글을 올리기도 했다.

또 “2701호의 존재 이유가 뭔지 말씀드리겠다”며 “2701호는 대한축구협회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2701호의 정체를 알게 되면 선수들 비난 절대 못 하실 것”이라고 고백했다.

한편 한국 축구 대표팀은 브라질을 상대로 1-4로 크게 패배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브라질은 전반부터 한국을 강하게 밀어 붙이며 축구 강국의 면모를 보였다.

후반 31분 백승호가 강력한 중거리슛으로 만회했지만 이후 추가골은 나오지 못했고 축구 대표팀의 카타르 월드컵 여정은 16강에서 마무리됐다.

또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한국 대표팀을 떠나기로 했다. 벤투 감독은 2018년 8월 부임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과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이후 첫 원정 16강이라는 성과를 냈다.

강익철 에디터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안덕수 트레이너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