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산불 현장 위험하니 남자 직원들만 투입하고 여직원들 다 집에 가세요”

  						  
 								 

전국 곳곳 산불 화재 현장, 지방 공무원 여직원 제외하고 남직원만 현장 투입해 논란

전국 곳곳 산불 지방 공무원 여직원 현장 제외 남직원만 소집 논란
전국 산불 발생 현장

주말 사이 서울과 전국 곳곳에 산불 화재가 발생해 공무원들이 모두 ‘초비상’ 사태였으나 일부 지자체에서는 여성 직원들을 모두 현장 업무에서 제외하고 남자 직원들만 소집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는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직접 산불 현장에 투입된 공무원이 글을 쓰며 논란이 불거졌다.

3일 직장인 인증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따르면 산불 진화에 동원된 공무원들 중 여성 공무원들은 현장 투입에서 배제되고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곳곳 산불 지방 공무원 여직원 현장 제외 남직원만 소집 논란
산불 여자 공무원

공무원임을 인증한 A 씨는 “‘산불현장에 비상대기중인 여직원 및 집결중인 여직원은 귀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문자를 받았다”며 “처음엔 특정장소로 전직원 소집문자를 보내더니 한 시간 쯤 뒤엔 여직원들은 돌아가라는 문자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아서 들어갈 장소도 없이 대기하는 남자직원들이 안타까웠다”며 “결국 누군 남고, 자리 떠나는 여자직원들도 서로 불편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전국 곳곳 산불 지방 공무원 여직원 현장 제외 남직원만 소집 논란
남자 공무원만 산불 현장

지방 공무원 산불 현장 여직원 제외하고 남직원만 동원한 상황

공무원 인증을 한 B씨는 “각 관과 소 주무팀장 및 서무분들께서는 투입인원 선발하여 즉시 행정과로 통보요청(남직원 선발, 소집인원 별송). 4.3.(월) 07:15분까지 군청 집결될 수 있도록 조치바람이라는 연락을 받았다”며 “같은 직원이지만 남직원만 찾는 이유는 무엇인가”하고 따져 묻기도 했다.

이 밖에도 산불비상근무에 남자직원들만 동원됐다는 주장이 추가로 나고 있다.

공무원 C씨는 “산불관련 근무안내 문자에는 <내일 산불비상 근무> 본청의 남자직원 동편 주차장, 06까지 버스에 탑승 바람”이라고 적혀있었다며 “이런 경우는 오히려 배제된 여성들이 더 화를 내야할 상황 아닌가”라고 말했다.

전국 곳곳 산불 지방 공무원 여직원 현장 제외 남직원만 소집 논란
대전 공무원 산불

산불 현장 지방 공무원 남녀 업무 차이 둔 이유는?

관련 문자를 보낸 대전시 관계자는 “남녀의 구분없이 산불 현장이 급격한 경사와 함께 위험한 지역이라 신체적으로 체력 소모 등 위험을 줄이기 위해 고려했다”며 “산 꼭대기까지 올라가야 하는 작업이고 필요한 인원도 전직원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현장에 투입 가능한 인원들을 뽑다보니 상식적으로 결정된 일”이라고 설명했다.

김주영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