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역삼동 납치 살인 사건 ‘추가 용의자’ 나타나 입을 열었다

  						  
 								 

강남 역삼동 아파트 40대 여성 납치 살인 사건..구속된 3명 이외에 추가 입건된 20대 남성 입장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40대 여성 납치 살인 사건 범인 3명 구속 후 공범 20대 남성
강남 역삼동 납치 살인 사건

강남 40대 여성 납치·살해 사건으로 추가 입건된 20대 이모씨(무직)가 구속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강도예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6일 오전 10시6분쯤 서울중앙지법에 수서경찰서 경찰관들과 동행해 출석했다.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40대 여성 납치 살인 사건 범인 3명 구속 후 공범 20대 남성
강남 납치 사건 20대 납자

검은색 점퍼를 입은 채 표정 없이 걸어 들어온 이씨는 ‘혐의 인정하냐’ ‘범행에 가담하다가 중단한 이유가 있나’ ‘가담 중단 후 피의자들을 만난 적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법원으로 들어갔다.

이씨는 이미 구속된 이경우(35) 연지호(29) 황대한씨(35) 등 3명의 사건 모의 과정에 가담했다가 이탈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2일 이씨를 살인예비 혐의로 입건했지만 죄명을 강도예비 혐의로 바꿨다.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40대 여성 납치 살인 사건 범인 3명 구속 후 공범 20대 남성
역삼동 납치 남자

이씨는 지난 1월 배달대행을 하다 알게 된 황씨로부터 “코인을 빼앗아 승용차를 사주겠다”는 제안을 듣고 범행에 가담했다.

유창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10시30분 영장실질심사를 시작한다.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