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은 잘 보지 못한다는 ‘한국 의학 드라마’

  						  
 								 

현직 응급의학과 의사 남궁인 씨가 과거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한국 의학 드라마’에 대한 소감을 남긴 것이 다시 화제가 되고있다.

 

남궁인 씨는 ‘의학 드라마를 자주 보냐’는 질문에 “의사들은 한국 의학 드라마는 잘 보지 못한다”고 답하며 “의학적 사실이 과장되어 있고, 사실과 달라 이입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태양의 후예 한 장면 중, 다이아몬드를 삼킨 ‘진 소장’에게 X-ray를 찍어봤자 다이아몬드는 ‘빛을 투과’하기에 X-ray에는 보이지 않아야 하는데, 하얗게 보였다는 장면을 예로 들었다.

 

 

 

한편 남궁인 씨는 의사면서 수필가로 유명한데, 과거 ‘의사들만 모인 훈련소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글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었다.

 

지난 글 – ‘의사들만 모인 훈련소에서 벌어진 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