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 밝히지 못한 범인, 역대 ‘미제 사건’ TOP 6

  						  
 								 

아직까지 미제로 남은 사건은 전세계적으로 굉장히 다양하고 많다. 그 중 살인사건은 용의자도 찾지 못한 상태로 끝난 케이스가 다수다.

1804d1afa9c0fe8c1ea11f43c033f417

아래 내용은 해외에서 미제로 남은 사건들 중 일부다.

1. 알파벳 살인사건 (Alphabet Murders or Double Initial Murders)

1970년대, 미국 뉴욕 주 로체스터에서 세 명의 여자아이가 실종된 뒤 살해된 채로 발견된 사건이다. 희생자들 사이에는 기이한 공통점이 있었는데,

1971년 11월 16일 살해된 채로 발견된 Carmen Colon(10)

발견된 장소는 Churchville 공통점은 앞에 “C”. 폭행, 강간 이후 교살로 살해당했다.

1973년 4월 2일 살해된 채로 발견된 Wand Walkowicz(11)

발견된 장소는 Webster 공통점은 “W”. 폭행, 강간 이후 교살 당했다.

1973년 11월 26일 발견된 Michelle Maenza(11)

발견된 장소는 Macedon 공통점은 “M” 사인은 마찬가지로 교살.

알파벳의 앞 글자를 따오는 등의 일로 동일범으로 파악 수사했지만 결국 범인을 밝혀내지 못했다. 몇 명의 용의자가 있었지만, 이 사건과는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까지도 알파벳 살인사건은 미제로 남아있다.

d6c27b29cedc2b0e553f337c7f342a8b

2. 바이블 존 (Bible John)

성경을 탐독한 연쇄살인범으로, 본명이 아닌 단지 ‘바이블 존’이라는 명칭으로 알려진 사이코패스 살인마. 그는 1968년 ~ 69년 사이에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젊은 여성 세 명을 살해했다.

피해자의 동생에 따르면 그는 키가 크고, 붉은 머리에 잘생긴 외모를 가진 남성이었으며 정장을 말숙하게 잘 차려 입었으나, 구약성경의 구절을 암송하는 이상한 버릇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를 바이블 존(Bible John)이라 부르는 것도 그 때문이다.

스코틀랜드 범죄 역사에서 성경을 암송하는 사이코 킬러의 정체는 현재까지도 수수께끼로 남아있다.

murder

3. 본 콜렉터 (The Bone Collector)

2009년 2월. 미국 뉴멕시코주 엘버커키에서 인간의 유골이 대량으로 발견됐다.

알 수 없는 범인이 시체유기영역으로 사용한 사막에서 발견된 유골은 모두 합해 11명이었다.

이들은 모두 실종된 매춘부였으며, 범인은 현재까지 밝혀지지 못한 상태다.

bone

4. 눈물의 고속도로 연쇄살인사건 (Highway of tears serial murder)

캐나다의 브리티시컬럼비아 주 16번 고속도로 선상에서 프린스조지와 프린스루퍼트 사이를 잇는 특정 800 킬로미터 구간에서, 1969년부터 2011년에 걸쳐 발생한 여성 연쇄 살인사건.

희생자는 모두 히치하이킹을 하다가 살해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피해자의 절반 이상이 아메리카 원주민 출신이며, 캐나다 당국에서는 피해자를 18명으로 추산하고 있으나 원주민 추장들은 피해자가 43명 이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직 이런 짓을 자행한 범인은 밝혀내지 못했다.

이 도로에서 마지막으로 일어난 실종 사건은 2011년 5월 28일 파티에 다녀오다 사라진 20대 여성 메디슨 스콧으로, 그녀는 경찰의 오랜 수색에도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cana

5. 팬텀킬러 (Phantom Killer)

1946년 2월 23일 ~ 1946년 5월 4일에 걸쳐 최소 5명 살해하고 2명을 상해입힌 살인마다.

복면을 쓰고 보름달에 주로 살인을 저질러 팬텀 살인마, 문라이트 살인마로 불렸다.

10대 중후반에서 20대까지 주로 젊은 층을 타겟으로 삼았으며 커플끼리 살해된 경우가 많았다.

fanto

6. 플로렌스의 괴물 (The Monster of Florence)

이탈리아 플로렌스(피렌체)에서 1968년부터 1985년까지 발생한 연쇄살인.

1968년 8월 21일 불륜관계인 남녀 한 쌍이 살해당한 것으로 시작하여 주로 야외에서 성관계를 가지던 커플을 대상으로 범행이 집중되었다.

1974년 9월에도 한 커플이 100여차례에 걸쳐 난도질을 당했는데, 남성은 성기가 절단, 여자의 성기에는 포도줄기가 밀어 넣어져 있었다고 한다.

70세의 페이트로 파치아니라는 노인이 범인으로 잡혔지만, 무죄를 주장했다.

항소에서 유죄가 뒤집혔고, 재심을 받기 전 자연사로 사망했다.

다른 두 명의 용의자를 잡기도 했지만, 이 역시도 증거가 불충분하여 결국 14명을 살해한 플로렌스의 괴물사건은 미제로 남게된다.

이 사건은 후일 토마스 해리스의 소설 [한니발]에 영감을 주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han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