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라가 된 아몬라 공주의 저주와 타이타닉 호의 침몰

  						  
 								 

미이라가 된 아몬라 공주의 저주와 타이타닉 호의 침몰

 

이집트의 미이라는 다음세상을 믿는 고대 이집트의 관습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리고 그 미이라는 영원한 잠에서 깨어나지 말아야 했지만 인간들의 탐욕이 그녀를 깨우고 말았다.

그 미이라는 바로 아몬라 왕녀 그리고 그녀의 잠을 깨운 자들은 모두 저주에 걸렸다.

 

아몬라 왕녀는 기원전 1500년경에 실존한 인물이다.

아몬(Amon)은 감추어진 존재라는 뜻이며, 태양신을 뜻하는 라(ra)와 결합해 아몬라 라고 불리며 이집트의 숭배를 받았다고 한다.

이 아몬라 왕녀가 미이라로 만들어진지 3400년 뒤, 4명의 영국인들이 이집트 여행 도중 추첨을 통해아몬라 왕녀의 미이라가 든 관을 구입했고, 그들은 숙소에 돌아왔다.

 

그런데 몇시간이 지나자 당첨된 남자는 무엇에 홀린듯 사막을 향해 걸어갔고, 그는 돌아오지 못했다. 나머지 세명의 운명도 마찬가지였다.

한명은 하인의 총에 맞아 팔을 잘랐고, 한명은 회사가 파산을 했으며, 한명은 원인 모를 병에 걸려 직장을 잃고 길거리에 내몰리게 되었다.

관은 결국 다른 사람의 손에 넘어가 영국 본토로 옮겨 졌는데, 가족들 중에 3명이 노상에서 사고를 당해 중상을 입었고, 집에 불이나기도 했다. 그리고 그 영국 사람은 불행을 막고자 대영박물관에 이 관을 기증했다.

 

하지만 이것은 또 다른 저주를 불렀다. 미이라관을 운송하던 트럭이 갑자기 폭주하여 지나가던 행인을 죽이고, 관을 운반하던 인부들은 다리가 부러지고 질병에 걸려 사망했다.

박물관에서는 안치된 관을 청소했던 경비원의 아들이 홍역에 걸려 사망했다.

기괴한 사건들이 비번하게 일어나자 관을 지하실로 옮겼다.

하지만 관을 지하실로 운반한 네사람중 세명이 알수없는 중병에 걸렸고, 한사람은 근무시간에 책상위에 엎드려 죽어있는채로 발견되었다.

이후 많은 사람들에게 미이라의 저주는 계속되었다. 하지만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으니.. 사람들은 마력에 이끌린듯 미이라를 소유하고자 했다.

 

그러던 1912년 미국의 고고학자 윌리엄 스테드가 관을 구입해 뉴욕으로 가는 거대한 초호화 여객선에 몸을 실었다.

하지만 1912년 4월 14일 밤, 아몬라 왕녀의 미이라는 사상 최대의 저주를 내리고 마는데..

아몬라 왕녀의 미이라는 이 거대한 여객선과 승객 1500명을 자신의 길동무 삼아 대서양의 물 밑으로 가라앉았다.

 

이 거대 여객선의 이름은 타이타닉호였다.

출처 – 개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