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 살인마에게 두 달 간 감금당한 여성을 경찰이 구조하는 충격적인 현장

  						  
 								 

2016년 11월 미국 캐롤라이나주에서 있었던, 살인마 토드에 관한 사건.

컨테이너에 감금당한 피해자 여성 케일러는 두 달 동안 거의 매일 강간당해왔다고 하는군요.

“사랑하는 누군가를 죽이는 것만큼, 상대방을 조정하기 쉬운 건 없다”

살인마는 케일러의 남자친구를 살해한 이유로 이렇게 대답했다고 하네요..

케일러가 감금되고 이틀간 폰이 살아있었는데, 경찰이 이를 추적해서 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하며

근데 초기엔 못 찾아서 두 달이나 지연되고 그 사이에 강간당함…

미국 스파턴버그(Spartanburg) 시의 경찰관들이 컨테이너의 강철 문을 절단하자 불꽃이 튀어오른다.
경관들은 어수선한 공간의 뒷편으로 들어가 검은 셔츠와 회색 바지를 입고 슬리퍼를 신은 피해 여성 칼라 브라운(Kala Brown)을 발견한다.
그녀는 목에 두꺼운 쇠사슬이 채워져 있으며 팔은 머리 위로 묶어진 상태다.

형사들이 콜헵을 그의 자택 의자에 앉혀 놓고 심문하는 과정이 담긴 영상도 최근 공개되었다.

영상에서 경관은 “경찰이 칼라의 신변을 확보했다.

칼라는 당신이 찰리를 죽였다고 증언했다.”라면서 콜헵을 몰아붙였다. 범인은 말 없이 의자에 앉아서 찰리의 시신을 숨긴 장소도 밝히지 않았고 어떠한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변호사를 부르겠냐는 경찰의 질문에는 “괜찮다.”는 말만 남겼다.

 

 

한편 콜헵은 이외에도 13년에 걸쳐 벌어진 총 7건의 살인 사고에서 유죄 선고를 받았다.

그는 7차례 신형을 선고받고 현재 복역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