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먹은 접시 위에 새 접시를?’… 현재 논란 중인 ‘어시와 한국은 처음이지’

  						  
 								 

‘다 먹은 접시 위에 새 접시를?’… 현재 논란 중인 ‘어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한 치킨 집의 서빙방법이 시청자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18일 MBC 에브리원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영국 친구들이 서울에 있는 한 치킨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영국 친구들이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치맥 문화를 즐기기 위해 치킨 세 종류를 시킨 후 맥주와 함께 즐겼다.

이들은 치킨집에서 직원을 향해 영국식 발음으로 “워터”, “우어터” 등을 말했지만 소통이 되지 않아 당황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문제가 된 것은 영국 친구들이 두 번째 치킨을 시킬 때 직원들이 보여준 서빙 방법이었다.

직원이 영국 친구들이 비운 첫 접시 위에 새로 나온 두 번째 치킨 접시를 그대로 올려 둔 것이다.

이 모습을 본 시청자들은 “서비스가 엉망이다. 입장 바꿔 생각하면 너무 무례한 행동이다” “보는 내가 민망했다” “치킨 다섯번시키면 젠가 가능할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데이비드는 접시에 나온 무를 보고 “이거 소스에 찍어 먹는 거냐”며 무를 소금에 찍어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치킨무 맛을 본 그는 치킨무에 반해 치킨무 먹방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런데 누리꾼들은 이 치킨 무에 대해서도 문제점을 제기했다. 화면에 잡힌 치킨 무 접시에 양념이 묻은 치킨 무가 보이면서 재활용한 음식이 아니냐는 것.

이 문제에 대해 다른 누리꾼은 “편집이 잘못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