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한민관의 놀라운 근황 ㄷㄷ

  						  
 								 

174cm에 53kg로 보호본능(?)을 자극하며 개그계에 이름을 날린 한민관

그는 개그맨으로서 명성을 떨치던 시절 가장 많이 듣는 질문이 건강은 괜찮냐 였다고 한다.

근데 그런 그가 아주 천직을 만나 개그계에서 날리던 시절보다 더 날아다니고 있다고 한다.

2008년 아마추어로 데뷔해 2010년 카레이싱 대회 챔피언으로 우승컵을 거머쥐며 2011년부터 프로팀에 입단해 매해 프로 카레이서 자격으로 경기를 출전 중인 한민관.

그는 2016년 국내 최고 모터스포츠 대회인 CJ 슈퍼레이스 G2 클래스 우승 등 프로 카레이서 중에서도 실력이 탑급으로 분류되고 있다.

한민관이 모터스포츠에 입문하게 된건 아주 우연이었다고 한다. 2007년 방송 활동으로 인한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자동차 튜닝 동호회에 가입했고 모터 스포츠 대회를 본 순간 “엔진 소리에 맞춰 심장이 뛰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후 미친듯이 자격 요건을 갖춰 나갔고, 아마추어 데뷔전 경기 이후 차량까지 전부 지원해줄테니 레이싱만 하면 된다는 제안까지 받았다고 한다.

그가 이렇게 레이싱에 두각을 나타낼 수 있었던 건, 어릴적부터 골재 사업을 하는 아버지의 일을 도와 굴삭기, 덤프트럭 같은 중장비를 만졌기 때문이다.

또, 지구력과 집중력이 중요하기 때문에 마른 사람들이 잘 버틸 수 있는 스포츠라는 분석도 있다. 그가 가진 체격으로 할 수 있는 적절한 일이다.

그의 팬들은 최적화된 몸으로 카레이서로서 최선을 다하는 한민관이 더 높은 목표를 두고 날아다니길 기대하고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개그콘서트 캡쳐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무중력 상태에 노출된 인간이 겪는 신체 변화 ㄷㄷ

산소처럼 항상 우리 주위에 있지만 느끼지 못하는 것이 있다.

바로 중력이다.

인간은 중력에 맞춰 디자인 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중력으로 인간의 골격과 근육의 강도 등 인체 구조가 결정된다.

인간이 앉아있을 때, 걸어다닐 때, 팔을 들어올릴 때 느끼는 무게감 역시 중력 때문이다.

그렇다면 중력이 사라지면 인간의 몸에 어떤 변화가 생길까?

단순히 공중에 떠다닌다고만 생각하면 오산이다. 실제 우주에서 무중력을 경험한 우주 비행사들은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끔찍한 변화를 겪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원 스트레인지 락에 출연한 우주 비행사 크리스 해드필드는 “무중력이 되자 처음에는 정말 재밌었다. 마치 슈퍼맨처럼 초능력을 얻은 기분이었다. 하지만 그 기분도 잠깐이었다”라고 밝혔다.

크리스는 “중력이 주었던 무게감이 느껴지지 않아 어디가 위쪽인지 알 수 없었다. 그리고 구역질이 났다. 처음에 우주에 갔을 때 너무 괴로웠다”고 기억했다.

그에 따르면 지구에 사는 인간들은 중력 때문에 끊임없이 근력 운동을 하고 있다. 그는 “몸과 머리를 곧게 세우려고 중력과 싸우는 것이다”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중력이 사라지는 순간 근육과 뼈는 약해지기 시작한다. 크리스도 우주에 갔을 당시 골반부터 대퇴골 상단까지 골밀도가 8% 감소했다.

때문에 우주 정거장에는 우주 비행사들의 근력 운동을 위한 모의 중력 장치와 운동 기구들이 설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우주 비행사들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

우주에서 24일 간 체류했던 우주 비행사 마이크 마시미노는 “구토를 했다. 구토는 재미가 없다”고 말했고 우주에서 8일을 지낸 메이 제미슨은 “모든 에책을 아래로 끌어당기는 중력이 사라지니까 3시간 동안 거꾸로 서 있는 기분이었다”라고 밝혔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내셔널 지오그래픽 원 스트레인지 락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