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기사가 갑자기 승객들을 다 내리라고 소리지른 이유

  						  
 								 

자신의 일이 아니라고 약자를 외면하는 승객들을 지켜보던 버스기사, 그는 ‘배려심’이 없는 사회가 어떤 것인지를 몸소 행동으로 보여주었다.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휠체어를 탄 장애인을 보고도 못 본 척 자리를 내주지 않은 승객들을 전부 내쫓아버린 버스 기사의 소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다발성 경화증으로 하반신이 마비된 남성 프랑수아 르 베레(Francois Le Berre)는 여느때와 같이 프랑스 파리의 한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프랑수아 앞으로 멈춰 선 버스에는 이미 승객들이 많이 들어서 있던 상태였다.

그는 잠시동안 고민에 빠졌다. 휠체어가 들어갈 자리는 없어보였기때문이다.

혹여나 사람들이 자리를 비켜주지 않을까싶은 마음에 밖에서 몇분간 기다렸지만 그 누구도 움직일 생각을 하지 않았다. 이 때, 휠체어를 타고 있는 프랑수아를 본 버스 기사는 승객들에게 “서로 조금씩만 뒤로 가 자리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버스 기사의 말을 듣는 승객은 아무도 없었고 승객들은 서로의 눈치만 볼 뿐 조금도 자리를 비켜주지 않았다. 그들은 그저 남의 일이라고만 생각했기에 이런 이기적인 행동을 했던 것.

이에 단단히 화가 난 버스 기사는 결국 자리에서 일어나 배려심이 없는 승객들을 향해 “모두 여기서 나가라”며 소리를 질렀다.

서로 눈치만 보던 승객들은 버스 기사의 갑작스러운 호통에 당황한 듯 서둘러 버스에서 내리기 시작했다. 자리를 내주지 않던 모든 승객들이 빠져나온 버스 안에는 비로소 프랑수아가 휠체어를 탄 채로 여유롭게 탑승할 수 있을 만한 공간이 생겼다.

덕분에 프랑수아는 안전하고 편안하게 목적지까지 도착할 수 있었으며, 버스 기사를 칭찬하고자 이 같은 사연을 현지 장애인 복지 단체에 제보했다고 한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버스기사 정말 대단하다”, “그 승객들은 반성해야한다”, “이 일화가 좋은 사례가 되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witter ‘Accessible POUR TO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