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야해 사람들이 꺼리는 수영복 직접 입고 인증한 유튜버

  						  
 								 

걸그룹 코코소리에서 활동했던 가수 소리가 다양한 비키니를 선보였다.

지난 9일 소리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SoriNotSorry!에 비키니 하울을 선보였다.

영상에서 소리는 “7월 21일에 태어나서 여름을 굉장히 좋아하고, 더위를 타지 않는 편이다. 여름 날씨는 제게 친구 같은 날씨”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여름을 좋아하지만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 여름을 즐기지는 못했다. 밖을 돌아다니거나 수영을 할 기회도 없었다. 사실 수영을 잘 못하기도 한다”며 “바르셀로나에 온 만큼 해변에서 입을 수 있는 수영복을 알아보던 중 비키니 하울을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또한 “조금 부끄러울 수도 있다. 어떤 것이 제게 어울리는 지 몰라서 여러 개를 구입해 봤다. 사이즈도 맞을지 잘 모르겠다”며 “준비한 비키니를 입어보며 착용감에 대해 평가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밝고 건강하다라는 느낌을 받게 되네” “너무 잘 어울려서 그런가 안야하네” “역시 옷이든 수영복이든 몸이 좋아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Youtube SoriNotSorry!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