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마우스와 키보드 만진 손으로 ‘얼굴’ 만지면 생기는 일

  						  
 								 

최근 PC방 서비스 수준은 웬만한 음식점과 카페와 비슷하여 더욱이 인기가 높다.

그러나 하루에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PC방의 키보드와 마우스, 테이블의 위생 상태는 과연 어떨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PC방 후기 글로 인해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후기를 제보한 A군은 “원래 피시방 가면 자리 대충 치워줘서 키보드와 마우스가 기름져있다. 바빠서 그런 건가 하고 대수롭지 않게 게임을 시작했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글쓴이는 “평소 머리를 넘기는 습관이 있어 이마를 자주 만진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30분이 지난 후 이마가 너무 따가워서 화장실에 가봤더니 이마에 여드름으로 보이는 붉은 염증이 갑자기 생겼다고 한다. 붉은 염증은 순식간에 이마에 퍼진 상태였다.

갑작스러운 변화에 놀란 A군은 PC방 측에 자신의 이마를 보여줬고 A군의 피부 치료비는 PC방 측에서 부담하기로 했다고. 글쓴이는 마지막으로 “PC방에 가게 되면 꼭 물티슈로 한 번 닦고 이용하라”고 당부를 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생각보다 많이 더럽다..”, “진짜 더러울수밖에”, “조심해야겠따..”, “얼굴 절대 안만져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및 온라인커뮤니티

PC방에서 ‘USB’꽂고 다니는 사람의 정체 (ft. 국내최초)

PC방에서 ‘USB’꽂고 다니는 사람의 정체 (ft. 국내최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