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라면 먹을 때 ‘나무 젓가락’ 사용하면 위험한 이유

  						  
 								 

뜨거운 컵라면을 먹을 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다. 바로 나무젓가락이다.

나무젓가락으로 면발을 집어 후후 불어먹는 맛은 정말 일품이다.

하지만 뜨거운 컵라면을 먹을 때 나무젓가락을 사용하면 건강에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2016년 11월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의 방송 내용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은 유해물질 높이는 나의 행동이라는 주제로, 사람들이 일상에서 유해물질을 접하는 경우를 소개했다.

방송에 출연한 상명대학교 화학과 강상욱 교수는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 나무젓가락을 쓰면 좋지 않다”고 경고했다.

강 교수는 “우리가 쓰는 나무젓가락 대다수는 중국에서 제조한다. 나무젓가락 색깔을 하얗게 하기 위해서나 곰팡이 번식을 막기 위해 표백제와 살균제 역할을 하는 화학물질을 넣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교수는 대표적인 화학물질로 과산화수소를 예로 들었다. 과산화수소는 위경련, 구토, 설사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생방송 오늘 아침 팀은 스테인리스 젓가락과 나무젓가락을 물에 끓여 과산화수소가 나오는지 검사했다.

검사 결과, 나무젓가락에서 훨씬 많은 과산화수소가 검출됐다.

컵라면과 같은 뜨거운 음식을 나무젓가락으로 먹을 경우 과산화수소와 같은 유해물질이 나올 위험이 있는 것이다.

또한 식초가 들어간 음식이 나무젓가락에 닿아도 유해물질이 녹아나올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면 나무젓가락을 아예 사용하면 안 되는 것일까?

그것은 아니다.

방송에 따르면 나무젓가락을 사용하기 전 차가운 물에 여러 번 씻으면 유해물질이 나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생방송 오늘 아침,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도끼가 엄마 사기 논란 후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 ㄷㄷㄷ

래퍼 도끼가 어머니의 사기 의혹이 불거진 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6일 밤 도끼는 인스타그램에 강아지가 등장하는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 속에는 검정색 강아지가 주머니에 입을 집어넣고 무엇인가를 찾는 모습이 담겼다. 한동안 주머니 속을 찾던 강아지는 주머니가 바닥에 떨어지고 나서야 행동을 멈췄다.

평범한 강아지 영상이지만 때가 때인 만큼 누리꾼들은 어머니 사기 의혹과 해당 영상을 연결지어 도끼를 질타하고 있다.

도끼의 어머니는 IMF 외환위기 이후 부산 해운대에 있는 한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중학교 동창 A씨에게 1000만원을 빌렸으나 아직까지 갚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도끼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어머니가 돈을 빌린 것은 사실이지만 사기친 적이 없고, 이 사실을 몰랐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1000만원은 적지 않은 돈이지만 내 한 달 밥값과 비슷하다. 1000만원으로 우리 인생이 바뀌겠느냐”라고 발언해 논란을 키웠다.

여전히 도끼의 인스타그램에는 대중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도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