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들이 ‘제주도 편의점’을 욕하고 있는 이유

  						  
 								 

제주도 제주시의 한 편의점에 ‘중국인 출입금지’라는 팻말이 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중국 SNS에서 반한 감정과 더불어 불매운동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한 중국 누리꾼이 지난 23일 제주시의 한 편의점에서 촬영했다는 동영상은 28일 중국 시나동영상(新浪視頻)사이트에 올라오면서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 중국 트위터인 웨이보에서도 ‘#한국편의점에 붙은 중국인출입금지노트’라는 해시태그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동영상을 올린 중국인은 “물건을 사려고 갔는데, 우리를 이렇게 대했다. 특히 제주도는 중국인들이 소비하지 않으면 이익이 발생하지 않는다. 이곳만 그런 것으로 봐서 점주가 중국인에 대해 악감정이 있는 것 같다”며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펼쳐놓았다.

해당 소식을 접한 중국 누리꾼들은 “앞으로는 한국 여행 안 갈 것이다” “한국인이 중국인을 무시하는 태도” 등의 반응을 내놓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무료이미지사이트 및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