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E 여신이었던 토리 윌슨 최근 모습 ㄷㄷㄷ

  						  
 								 

WWE에 가장 뛰어난 미모로 여신으로 평가받았던 토리 윌슨의 최근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1975년생으로 올해 43세인 토리 윌슨은 여전히 뛰어난 미모와 몸매로 팬들을 열광케 하고 있다.

지난 28일 토리 윌슨은 짧은 바지와 스포츠 브라를 입고 트레이닝을 하는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꾸준히 헬스와 홈트레이닝을 해온 토리 윌슨은 여느 스포츠 선수 부럽지 않은 탄탄한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7일에도 과감한 비키니 화보를 공개해 명품 몸매를 자랑했다.

실제 운동하고 있는 사진과 영상이 그녀의 인스타그램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그녀는 레슬러를 은퇴한 후에도 철저히 몸 관리를 하는 모습이었다.

클라스는 영원하다라는 말을 입증한 그녀의 최근 모습에 팬들은 “섹시하다” “영원히 아름다울 것 같은 사람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토리 윌슨은 지난 1999년 WCW에서 매니저로 활동하며 레슬링계에 입문했다.

2년 뒤인 2001년 WWE로 소속을 옮기며 스테이시 키블러, 리타, 트리쉬 등과 함께 대표 미녀 레슬러로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등장 이후부터 여느 연예인 못지 않은 미모와 몸매 때문에 화제를 모았던 토리 윌슨은 <플레이보이> 표지 모델로 발탁되는 등 연예계 활동도 병행한 바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녀는 지난 2007년 신인 여성 디바였던 크리시 베인의 공격으로 척추 부상을 당해 은퇴했다.

은퇴 후 토리 윌슨은 의류 사업과 모델 활동을 병행하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토리 윌슨 인스타그램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방금 올라온 도끼 인스타그램 글 내용ㄷㄷ

어머니 사기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래퍼 도끼가 사기 피해자와 원만히 해결했다는 글을 올렸다.

27일 오후 도끼는 “어제 밤 이후 피해자분과 연락이 닿아서 서로 오해했던 부분들을 풀고 아들로서 도의적인 책임을 안고 피해자분에게 변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2002년에 부모님이 운영하시던 레스토랑이 광우병 루머로 경영난을 겪어 16년 전 파산했다”고 말하며 “1000만원 채무는 직원들의 월급을 지급하기 위함이었고, 저는 기사가 나간 후 이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의 인스타그램 글이 올라온 후 누리꾼들은 “처음부터 이렇게 대응했어야 했다” “잘 해결했다니 다행이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도끼의 어머니는 IMF 외환위기 이후 부산 해운대에 있는 한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중학교 동창 A씨에게 1000만원을 빌렸다. 하지만 최근까지도 돈을 갚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불거졌다.

앞서 도끼는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어머니가 돈을 빌린 것은 사실이지만 사기친 적이 없고, 이 사실을 몰랐다. 1000만원은 적지 않은 돈이지만 내 한 달 밥값과 비슷하다. 1000만원으로 우리 인생이 바뀌겠느냐”라고 발언해 논란을 키웠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도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