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롱패딩’ 유행에 대한 일본 누리꾼들 반응

  						  
 								 

겨울철, 롱패딩이 한국에서 크게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인들은 이런 롱패딩 문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국에서는 롱패딩이 대유행, 일본인 반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일본의 한 커뮤니티에는 과거 한국에서 개최되었던 평창 올림픽이 롱패딩이 엄청난 인기를 끌었던 적이 있으며 이때 줄을 서도 구매할 수 없을 정도라는 내용의 글과 롱패딩을 사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일본에서는 롱패딩을 대부분 운동선수들이 벤치에서 대기중일 때 입는다고 해 벤치코트라고 부른다고 한다.

일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다음과 같다.

“일본이라면 1993년에 J리그 발족했을 당시에 유행하였네요. 벤치워머(bench warmer)… 24년이 지난 지금 유행인가요? 한국에서는 이것이 최신패션이네요”

“일본에서는 술집이나 노래방에서 호객행위 하는 사람들이 입는 옷입니다. 단속이 심한 지역에서는 잘 입지도 않아요”

“한국인들은 똑같은 얼굴에 똑같은 옷이구나”

“일본에서는 지난 세기 말미에 유행했었습니다”

“역시 한국은 여러가지 의미로 아직입니다”

이런 일본 누리꾼들의 반응을 본 한국 누리꾼들은 “롱패딩의 따뜻함을 모르는 당신들…” “진짜 우리나라에 관심 많네” “응 니들 헤어나 신경써”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오늘의 썰) 남친이 나 소름끼친다고 헤어지자는데 그렇게 이상함?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남친이 나 소름 끼친다고 헤어지자는데 내가 그렇게 이상해?”라는 글이 올라왔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여자가 이상하다 vs 남자가 예민하다” 의견이 나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영화 미저리가 생각남..”, “남자랑 여자를 바꿔서 생각해보면 답나옴..소름끼침”, “스토커같은데”, “딱히 소름돋지는 않는데 ;;”, “글쓴이가 전여친이랑 헤어지게 한것두 아니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