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생 실종돼 경찰서에 간 남보라가 처음 들은 말..

  						  
 								 

지난 24일 방송된 JTBC4 비밀 언니에서 남보라가 마음에 묻어둔 가슴 아픈 사연을 꺼내 시청자들을 울렸다.

이날 남보라는 황보와 침대에 나란히 누워 이런저런 얘기를 하던 중 “너는 네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 언제야?”라는 황보의 질문에 한숨을 쉬더니 침묵을 유지했다.

이어 “제 동생을 먼저 떠나보냈을 때”라고 입을 열었다.

3년 전인 2015년, 당시 친구를 만난다고 나간 동생이 이틀 동안 연락이 되지 않자 남보라는 싸한 기분에 경찰서로 향했다.


남보라는 “집 바로 앞에 경찰서가 있는데 가는 동안 네 번 넘어졌다. 못 걷겠고, 숨을 못 쉬겠더라”며 당시를 떠올렸다.

힘들게 도착한 경찰서에서 남보라는 평생 상처로 남을 말을 듣게 된다. 울면서 “담당자를 만나야겠다”는 그녀의 말에 누군가 “어? 연예인이다”라고 말한 것


남보라는 “눈물이 쏙 들어갔다. 내가 여기서 이성을 잃으면 동생을 못 찾을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다음 날 남보라는 동생을 찾았다. 하지만 동생은 이미 세상을 떠난 후였다.

남보라는 “정말 슬픈 게 크리스마스 때 찾았다. 크리스마스는 보통 행복하고 기쁜데, 아직도 크리스마스가 별로다”라고 가슴 아픈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남보라는 3년의 시간이 지났지만 아직도 마음속에 남아있는 그리움을 이야기하다 눈물을 보이고 말았다.

그녀는 동생의 부재를 이겨내기 위해 매일 새벽 기도를 나가기도 했다고 밝혔다. 3개월 동안 나가며 “저 한 번만 살려 달라, 죽을 만큼 힘들다”고 기도했다고 한다.


힘들었던 시간을 고백한 남보라는 “어차피 사람들은 다 가고 모든 사람들에게 일어나는 일이다. 슬퍼하지 않으려고 했다”며 담담하게 이야기를 마무리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비밀언니 방송캡쳐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영화 촬영 중, “장애인 비하” 질문한 기자에게 분노한 연예인

5살 지능을 가졌지만 국내 최연소 철인 3종 완주 기록을 세운 배형진군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말아톤.

영화 개봉 후 평점 9.2와 함께 514만명 관객 수를 돌파하여 큰 이슈를 일으켰다.

초원이 다리는 백만불짜리 다리 , 우리 아이에게는 장애가 있어요 등 수많은 명대사를 남긴 영화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 영화에 나오는 배우 중 한명이 영화 촬영을 하던 중 기자에게 분노하여 큰소리를 냈다고 하는데 무슨 이유였을까?

영화 말아톤의 주연이자 소름돋는 연기로 인정받고 있는 조승우는 한 인터뷰에서 영화 촬영 당시 기자에게 황당했던 질문을 받은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한창 영화 말아톤을 촬영하던 현장 온 기자는 조승우에게 질문을 하나 했다.

“자폐아처럼 한번 포즈를 취해보세요”

이에 조승우는 당시 기자에게 이례적으로 크게 으름장을 놓고 화를 내어 촬영 현장을 순간 정적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조승우는 기자가 자페아에 대한 기본적인 상식도, 예의도 없는 요구라고 생각했고 불쾌함을 차마 감출 수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사진 출처 = 영화 말아톤, SBS 피노키오, 영화 내부자들, 쇼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