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건” 수지가 윈스픽처에게 보상 못한다면서 한 말

  						  
 								 

원스픽처 스튜디오와 소송 중인 수지 측 변호인이 금전적인 보상을 하기 어렵다고 말하며 연예인의 표현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13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원스픽처 스튜디오가 수지와 국가, 청와대 청원글 게시자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 변론기일을 열었다. 이날 법원에는 원스픽처 스튜디오 측 변호인과 수지 측 변호인이 모두 참석했다.

원스픽처 스튜디오는 지난 6월 유튜버 양예원을 성폭행한 스튜디오라는 누명을 썼다.

한 청와대 청원 게시자가 홍대 원스픽처 불법 누드촬영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화제를 모았으며, 수지가 인스타그램에 청원에 동의했다는 사실을 알리며 더욱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원스픽처 스튜디오와 양예원이 거론한 스튜디오와 무관하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원스픽처 스튜디오는 “스튜디오의 명예가 실추됐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수지는 “얼마 전 동의 표시를 한 청와대 청원 글 속 스튜디오의 상호와 주인이 변경되어 이번 사건과 무관한 분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제가 동의를 표시해 피해가 더 커진 것 같아 해당 스튜디오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13일 변론기일에 참석한 수지 측 변호인은 “이야기를 했는데 금전적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 이 사건은 단순한 청와대 국민청원의 문제가 아니다. 수지가 동의했다는 청원이 SNS와 기사로 퍼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몇 사람이 금전적으로 보상한다고 해결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금전적으로 보상하고 조정을 한다면 연예인의 표현의 자유가 제한되는 선례가 될 수 있다. 연예인이라는 직업 특성상 한 말에 책임을 져야 하지만 수지도 양예원과 같은 20대다. 비슷한 나이라 느낀 감정에 동의한다는 의사만 표현했을 뿐, 이런 행동 하나를 할 때도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사실관계를 전부 파악해야한다는 원고 측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수지 측 변호인은 보상이 어렵다는 일관된 주장을 하고 있다. 앞서 10월 열린 변론기일에서도 “도의적인 책임은 있지만 조정과 보상은 다른 차원의 문제다”라고 밝힌 바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수지 인스타그램 및 일요서울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100년 전, 조선시대 최고 미녀라고 불렸던 여성 정체

조선 최고의 화초라 불리던 여성은 누구였을까.

미녀 중 최고 미녀였다는 여성의 이름은 장연홍, 유복했던 가문의 몰락으로 형편이 갑자기 어려워지자 장연홍은 평양 기생학교에 입학하게 된다.

그녀가 있던 권번에서 그녀를 처음 선보일 때, 정말로 구름같이 많은 사람들이 장연홍을 보며 연심을 품었다고. 꿈을 꾸듯 몽환적인 눈매와 지극한 표정에서 최고의 미인상임을 증명했다.

하지만 그녀의 인생은 순탄치 않아보였다. 같은 권번에 있던 선배 기생에게 쓴 편지에서는 계속되는 정조의 위협과 기생 생활의 고단함이 느껴졌다.

조선 후기 기생들은 일종의 기생조합인 권번에서 유하며 부름이 있을 경우, 요릿집으로 인력거를 타고 나가 손님들의 흥응 돋구었다. 당시 요릿집에서는 이러한 기생들의 명함을 가지고 있다가 손님들에게 제시하였는데 이는 명함 대신 사용되기도 하였다.

위 사진은 장연홍의 명함이다. 그 당시 기생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아도 결코 몸을 내어주지 않았으며, 언젠가 진실한 자신의 님이 오기만을 그리는 낭만파 여인들이 대부분이었다.

기생의 인생과 한 사람의 여인으로서 인생의 갈림길은 모든 기생들이 지고 가야만 했던 과제였다. 그 여느 여인보다 정조관념이 투철했던 장연홍은 고민 끝에 홍콩 유학길에 오르게 된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홍콩에 도착한 그녀는 깜깜무소식이 되었고 그렇게 사람들에게 잊혀져갔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