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펜션에서 발생한 고등학생 3명 ‘사-망 사건’ 현재 상황

  						  
 								 

강원도 강릉시 경포에 있는 펜션에서 수능 시험을 본 서울 대성고등학교 남학생 3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18일 오후 1시 12분경 해당 펜션 업주가 남학생 10명이 단체 숙박 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발견해 신고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학생들은 입에 거품을 물고 있는 상태였고, 10명 중 3명이 사망했다.

생존한 부상자들은 급히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알려진 후 초기에는 방 안에서 번개탄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이는 오보였다.

실제 현장에서는 번개탄과 같은 자-살 수단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강릉소방서장은 “자-살도 타-살도 아닌 사-고-사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소방 관계자 역시 “약물 중독이 아니라 현장에 일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져 발생한 사건으로 파악하고 있다. 펜션 예약도 학생들이 아닌 부모가 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에 의하면 해당 펜션의 보일러 배기가스의 연통이 분리돼 있는 문제가 발견됐다. 보일러 연통이 실외로 빠져나가 있는 구조인데, 보일러에서 배출되는 가스가 실외로 빠져나가지 못해 일산화탄소에 중독된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와 관련해 서울 대성고 관계자는 “학생주임 교사가 강릉 현장으로 출발했고 나머지 교사들은 남아 긴급 회의를 하고 있다“고 말하며 “사고를 당한 학생들은 올해 수능을 본 3학년 문과 학생들이다“라고 확인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통통했던 일본 공주가 갑자기 살이 확 빠진 이유

일본 아키히토 일왕의 손녀인 도시노미야 아이코 공주는 귀여운 미소때문인지 자국민들에게 도도한 공주 이미지 보단 다소 친근한 이미지로 인식되어왔다.

몇년 뒤, 2001년생인 공주는 통통하고 친근했던 어린 시절과는 달리 몰라보게 달라졌다.

살이 지나치게 많이 빠진 모습으로 공식 자리에 나타나 자국민들의 우려를 자아낸 바 있는데, 공주가 갑자기 살이 빠진 이유는 학교 생활때문이었다.

당시 왕따를 당하며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살이 빠지게 되고 거식증까지 걸려 몰라보게 달라졌던 것이었다. 해당 소식을 접한 일본인들은 이를 안타깝게 여기기도 했다.

많은 이들의 응원 속에서 다시 원래 모습은 되찾은 공주의 최근 모습이 공개되자 자국민들은 “건강해보인다”, “다시 어린시절을 보는 느낌이다” 라며 안도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