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 미술 작품을 훼손한 레전드 사건 ㄷㄷ (+대반전)

  						  
 								 

스페인 한 지방의 성당에 19세기 화가가 그린 엑체 호모가 있었음

이런 작품인인데, 세월이 흐르며 습기 등으로 약간 손상이 되어 있었음

성당에 다니는 신도들은 망가진 그림을 아쉬워하고 있었는데,

그러던 중 80대 할머니가 그림을 복원하겠다고 나섬.

그런데 결과가..

이거임………

할머니는 망가지는 작품이 안타까워서 복원한다고 열심히 덧칠하고 그랬지만,

복원한 그림은 “이 원숭이를 보라”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심각했음.

애초에 할머니의 그림 솜씨.. 정확히 기법의 차이를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진행했으니..

당연히 신도들은 날뛰었고 법적 처벌까지 거론됐음.

하지만 법원은 할머니가 그림을 파괴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판결

스페인 문화 당국도 “할머니는 최상의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며 처벌의도가 없다고 밝힘

그런데…!!

반달리즘이 아닌 반달리즘이 된 이 사건이 해외 토픽을 타면서 각종 패러디가 양산됨

세계적으로 이런 패러디가 양산되면서 갑자기 이 성당을 찾는 관광객이 엄청나게 늘어남 ㄷㄷㄷ

연 평균 5천명 정도가 찾는 이 마을에 5만 7천여명이 몰려왔을 정도로 대박을 맞음.

성당은 관광객이 늘자 입장료를 받기까지 함 (1,500원 정도)

심지어 스페인의 어느 항공사는 이를 광고로 이용하기 시작 ㅋㅋㅋㅋ

여기서 끝이 아닌데..

할머니가 갑자기 성당을 상대로 로얄티를 주장함.

근데 이 주장이 어찌어찌 타결되어서 할머니는 로얄티를 받기 시작했고, 성당이 얻은 이익의 49%를 나눠받음..

입장료 외 항공사에서 쓰는 광고, 그림이 사용된 티셔츠와 커피 머그, 포도주 병 등에서

저작권료까지 받음

할머니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부자가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벌어들인 돈은 모두 자선 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고 말함.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39살 모솔남이 소개팅에서 퇴짜맞은 진짜 이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39살 모솔..소개팅에서 뷔페 데려감 이라는 글이 올라왔는데 그가 퇴짜맞은 진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아래부터는 해당 소개팅남이 직접 쓴 글 내용이다.

소개팅 첫 만남에 뷔페로 간 소개팅 남과 여

역시나 그녀에게 돌아온 답은 좋은 사람만나라는 거절..

굴하지 않고 “저는 언제나 이 자리에 있겠습니다” 라고 보냈지만 여자는 돌아오지 않은 듯 하다.

소개팅 주선자는 다음 소개팅전에는 함께 쇼핑하러 가자고 한다.

일반인들은 절대 소화할 수 없다는 지드래곤 스타일…

▼ 실제 소개팅에 입고나갔던 옷 ▼

이를 본 네티즌들은 “컨셉인거야..?”, “그냥 정장을 입어주세요”, “안타까워서 한숨이 나오네ㅠㅠㅠ”, “첫만남에 뷔페를 갔다니…ㄷㄷㄷ”, “장갑은 왜끼시는거에요???”, “지디 스타일은 함부로 도전금지..!!!!” 등 그를 응원하는 글과 함께 안타까워 하는 댓글이 대부분이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