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고 ‘대마초’를 삼켜버린 강아지가 보인 반응

  						  
 								 

집에 둔 대마초를 삼킨 강아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최근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서는 “내 친구의 개가 어제 브라우니를 먹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큰 화제가 됐다.

브라우니는 영미권에서 대마초를 뜻하는 은어다. 게시글에 올라온 강아지의 사진은 누리꾼들에게 큰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속 강아지는 앞발이 꺾여 있어 고통스러울 수도 있는 상황에서도 누구보다 행복하게 웃고 있다.

주인이 의료를 목적으로 집에 둔 대마초를 강아지가 모르고 먹어버린 것.

작성자는 “어이없는 실수로 큰일 날 뻔했지만 즉시 수의사를 찾아가 조치했다”며 강아지가 현재는 회복됐음을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댕댕이 천국 투어중?” “대마초가 기분좋아지는 마약이던가?” “마약홍보견인가” “걱정되는데 사진 귀여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Reddit

최근 대마초 합법화 된 캐나다 근황.JPG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17일(현지시간) 캐나다 동부 뉴펀들랜드 세인트존스의 기호용 마리화나(대마초) 소매점 캐노피 그로스.

가게 모퉁이를 휘감으며 길게 줄을 늘어선 구매자들이 0시가 되자 일제히 환호성을 올렸다.

미국과 캐나다 언론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캐나다에서 기호용 마리화나 거래가 전면 합법화했다.

지난해 우루과이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이지만, 시장은 미국과 인접한 캐나다가 훨씬 크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사회, 문화, 경제 구조를 바꾸는 중대한 국가적 실험의 시작”이라며 캐나다의 전 국가적 마리화나 합법화를 알렸다.

기호용 마리화나는 미국 내에서 캘리포니아 등 9개 주(州)에서 합법화했고, 의료용 마리화나는 30개 주에서 허용되고 있다. 다만, 미 연방정부는 엄격하게 마리화나 유통·제조를 통제하고 있다.

소매점 캐노피 그로스의 구매 행렬 맨 앞에 서 있다가 가게 문을 열자마자 마리화나 1g을 산 이언 파워는 AP통신에 “오늘 산 마리화나를 피우지 않고 액자에 넣어 기념으로 보관할 것”이라며 “이제 금지의 시대는 끝났다. 우리가 새 역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 소매점에는 전날 밤부터 수백 명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

마리화나 합법화에 맞춰 캐나다 정부는 과거 30g 미만의 마리화나를 소지하고 있다가 기소된 사람들에 대한 사면을 간소화한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는 5년이 지나야 사면 대상이 됐는데 이날부터 간단한 절차 만으로 마리화나 소지 혐의를 개인 전과기록에서 지워주겠다는 것이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과거 정권에서 불평등하게 영향을 받은 사람들에게 큰 차이를 느낄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캐나다는 2001년부터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으나 기호용 마리화나 합법화를 두고는 진통이 많았다. 트뤼도 정부는 2년간 치열한 논쟁 끝에 국가 차원의 마리화나 합법화라는 결단을 내렸다. 트뤼도 총리 자신은 마리화나를 피우지 않고, 피울 생각도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마리화나 소매점 운영자이자 제조업자인 브루스 린턴은 “말할 수 없이 감격스러운 날이다. 그동안 이날을 기다리며 몇 년간 고생했다. 직원들 몇 명은 눈시울을 붉혔다”고 말했다.

린턴은 캐나다가 연방정부 차원에서 마리화나를 합법화했기 때문에 마리화나 관련 사업의 전초기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실제로 캐나다 마리화나 제조업체에 미국의 주류·담배 회사 등이 거액을 투자하는 사례가 최근 잇달아 보도되고 있다.

이날부터 캐나다 전역에서는 최소 111개 기호용 마리화나 소매점이 영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분간은 말린 잎이나 씨앗, 캡슐, 용액 형태로 판매되겠지만 내년에는 마리화나 성분이 들어간 식품, 농축액 판매도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단, 캐나다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온타리오 주는 주 정부의 반대로 소매 판매가 허용되지 않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와 앨버타 주 정부는 허가받은 생산자로부터 소매점과 온라인 고객에게 유통되는 과정 전반을 감독하기로 했다.

뉴펀들랜드 주는 생산자가 직접 소매점에 제품을 공급하거나 우편을 통해 소비자에게 배송할 수 있어 감독 수준이 가장 느슨한 편이다.

지난 30년간 마리화나 불법 거래를 해왔다는 톰 클라크는 AP에 “내 평생 이날을 기다렸다. 내가 캐나다에서 살고 있다는 사실이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캐나다 가수 애슐리 맥슬렉은 “이제 우리는 범죄자이어야 할 이유가 없어졌다. 이는 위대한 진전”이라고 환호했다.

그러나 캐나다 국민의 15%가 지난 3개월 사이 마리화나를 흡연한 경험이 있다는 캐나다 통계청 발표와 함께 마리화나 합법화 정책이 청소년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는 15세 이상 청소년 중 상당수가 마리화나 흡연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의 마리화나 합법화로 미국에서 국경을 넘어 마리화나 관광을 떠나는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미 국경세관보호국(CBP)은 연방정부 차원에서 마리화나 유통이 여전히 불법인 만큼 세관에서 적발할 경우 압수한다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고 미 NBC 방송이 이날 전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