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야간 알바하다 ‘칼 들고 온 남자’ 신고했더니 경찰이 한 말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 심야 시간에 일하던 중 칼을 든 괴한에게 위협을 당했다.

24일 새벽 인터넷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편돌이 하는데 새벽에 칼맞고 뉴스탈뻔 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큰 화제가 됐다.

글을 올린 작성자는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으로 새벽 2시경에 있었던 일을 전했다.

그는 한 남성이 술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신분증 검사를 했다고 한다. 남성은 신분증을 제시해 검사를 받은 후 술을 사갔는데 이후 다시 편의점을 찾아와 왜 자기한테만 신분증 검사를 했느냐고 따졌다고 한다. 작은 실랑이를 벌이다 남성은 “해보자 이거지?”라는 말을 남기고 편의점을 떠났다고.

별일 없을 거라 생각했던 작성자는 편의점 물건을 정리하고 있었고, 순간 그 남성이 눈을 부라리며 다시 편의점을 찾았다. 작성자는 남성을 보는 순간 “딱 X됐다 싶은 생각이랑 얼마 전 PC방 살인 사건 떠오르더라”고 말했다.

남성은 뒷주머니에서 20cm 정도 되는 식칼을 꺼냈고 작성자는 남성에게 멱살을 잡히며 뒷걸음질쳤다고. 남성은 그에게 “나 인생 포기한 사람이다. 계속 까불어봐”라고 소리쳤고 작성자는 칼이라도 뺏어야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쉽지 않았다고.

무조건 비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 작성자. 그는 “그때부터 죄송하다고 몇분 동안 빌었다”고 말했다. 남성은 “니가 빌건 말건 난 언제든지 사람 죽일 수 있는데 너 잘 걸렸다”고 협박했다. 이어 남성은 “다음에 또 그러면 죽여 버린다”는 말을 남기고 편의점을 떠났다.

작성자는 곧바로 편의점 문을 잠그고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그는 경찰의 대응에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작성자는 경찰이 조사 과정에서 사건의 심각성을 알지 못하고 심드렁한 반응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본인이 생명의 위협을 느꼈으나 경찰은 “가해자가 칼들고 찌르려고는 안 하고 협박만 했네요?”라는 식이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경찰이 조사 과정에서 사건이 심각하지 않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그럼 내가 찔려서 피 철철 나야 별일이란 말인가”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작성자에 따르면 경찰들은 범인을 못 잡은 상태에서 “언제까지 여기 있을 수 없다”며 작성자가 점장을 남겨두고 현장을 떠났다고. 작성자는 “PC방 살인사건이 왜 일어났는지 알겠더라”고 말했다.

두 시간 후 경찰은 범인을 잡았다고 알렸다. 범인은 조울증이 있다고 진술했으며, 범인이 정신병원에 들어가게 됐으며 3일 뒤 풀려난다는 말을 경찰에게 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경찰은 구속수사를 하기에 사유가 부족하며 검찰 기소 뒤 판결이 나올 때까진 범인이 자유의 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작성자는 경찰에게 그동안 보복받으면 어쩔 거냐고 따졌고, 이에 경찰은 최악의 상황은 생각하지 말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자기네 아들 딸이 일하는 곳에 와서 저렇게 설쳐도 똑같은 말 할지 궁금하네” “죽어야 잡겠다는 의지가 보이네” “칼 들고 협박해도 3일 밖에 안되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방송 도중에 성형여부가 확인되버린 여자 연예인

꾸준한 드라마 활동과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큰 활약을 펼치고 있는 송지효

진한 쌍커풀과 큰 눈, 오똑한 코 등 완벽한 얼굴을 가지고 있는 송지효는 평소 성형수술에 관련된 의혹을 많이 받고 있었다.

이러한 의혹은 과거 SBS 런닝맨 방송을 통해 진실이 밝혀졌다.

“솔직히 송지효 눈 안 한 겁니까?” 라는 질문에 성형외과 전문의는 성형수술 자체를 안 한 것같다며 답했다.

성형여부 결과, 송지효는 미인을 넘어 자연미인이 검증되었으며 그녀의 완벽한 얼굴은 타고난것이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역시..자연미인 갓”, “ㄷㄷㄷ자연이라”, “이래서 연예인인가”, “와.,.진짜 부럽다”, “아 깜놀 순간 지석진 코주부안경쓴줄..”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SBS 런닝맨/mymakeyou/코스모폴리탄/한국스포츠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