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태극기 때문에 난리난 토니 크로스 인스타 상황

  						  
 								 

독일 국가대표팀과 레알 마드리드에서 활약 중인 토니 크로스의 인스타그램에 때아닌 태극기 물결이 일었다.

지난 1일(현지시간) 토니 크로스는 2019년을 맞이해 아내와 찍은 다정한 셀카 사진을 공개하며 팬들에게 새해 인사를 건넸다.

하지만 그의 게시물에는 태극기와 독일 연방기 이모티콘, 그리고 숫자 19를 쓴 댓글이 수도 없이 달렸다.

인스타그램 이용자들은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이 독일을 2:0으로 꺾은 스코어를 이용해 2019의 2와 0을 표현했던 것이다.

특히 브라질 사람들이 토니 크로스의 인스타그램에 찾아 많은 댓글을 달았다. 지난 2017년 새해를 맞이해 토니 크로스가 올렸던 게시물에 대한 복수였다.

당시 토니 크로스는 2017의 1과 7을 브라질 국기 아 아우리베르지와 독일 연방기를 사용해 표현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준결승에서 브라질이 독일에게 1-7로 참패한 경기를 빗대 나타낸 것이다.

해당 게시물은 브라질 국민들뿐만 아니라 일반 축구 팬들에게도 좋지 않은 인상을 남겼다.

그러나 2년이 지난 뒤 상황은 역전돼 토니 크로스가 조롱 당하는 신세가 됐다. 더욱이 내년은 2020년이기 때문에 태극기와 독일 연방기를 2번씩 사용한 팬들의 댓글이 달릴 것으로 예상된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토니 크로스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고딩 시절 학교 짱들하고만 연애했다는 여자 연예인

“만날 거면 짱을 만나는 게 낫지 않아요?”

남다른 학창시절을 공개한 연예인이 있다.

오늘의 주인공은 솔비다.

솔비는 과거 방송된 tvN ‘토크몬’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솔비는 “학창시절에 인기 많았나?”라는 질문에 “학교 앞에 오토바이가 줄을 서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이어 “미모 때문이 아니라 어릴 때 짱들만 만나서 그렇다”라고 고백했다.

알고 보니 솔비는 학창시절 이른바 ‘짱’들만 만났다고.

“(기왕)만날 거면 짱이 낫잖아요”라며 자신만의 소신(?)을 밝힌 솔비.

남자친구랑 만나면 무엇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오토바이도 타봤다. 타다 보면 버스랑 인사하고 그랬다. 그런데 헬멧은 꼭 쓰고 탔다. 데이트 코스로는 주로 당구장이나 피시방을 갔다”고 말했다.

솔비가 짱들의 싸움을 붙인 적도 있다고.

그는 “A랑 연락하고 있는데 B가 저에게 대시를 해왔다. 어쩌다 같은 장소에 둘 다 불렀고, 저는 가고 둘이 남았다 “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솔비는 두 사람 모두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또한 솔비는 고등학교 시절 당구장 아르바이트 경험도 털어놨다.

솔비는 “그때 당구가 재미있었다. 포켓볼과 4구를 주로 쳤다”라고 말했다.

한편, 과거 솔비 어머니는 방송에 출연해 딸의 학창시절을 폭로한 바 있다.

솔비 어머니는 과거 KBS2 ‘해피선데이-맘마미아’에 출연해 “솔비가 중 3 때 선생님이 학교로 오라고 해서 갔더니 고등학교가 갈데가 없다고 하더라. 그래서 재수는 못시키니 어디든 학교를 보내야겠다 했더니 그러면 공고를 가야한다고 했다”며 “자식 키우면서 학교 갈데가 없다는 말에 상처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솔비는 이에 “난 학교 얘기를 방송에서 한 적이 없다”며 어머니의 폭로에 당황해했다.

솔비는 “난 학교가 중요하지 않다. 어떻게 커서 어떤 내가 되느냐가 중요하다”고 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tvN 토크몬 및 솔비 인스타그램, KBS2 어서옵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