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 임신시킨 빙상 코치가 받은 처벌 수준;;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을 폭로한 후 체육계에서 미투 운동이 일고 있는 가운데, 성-추문을 저지른 빙상계 지도자들이 버젓이 유소년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14년 대학 빙상팀 코치였던 남성 A 씨는 여성 제자를 성-폭-행한 뒤 임신까지 시켜 대한체육회와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영구제명 처리가 됐다.

그러나 A 씨는 여전히 빙상 지도자로서 활동 중이다. 그는 태릉선수천 인근에 사무실을 차린 후 선수촌 안에 있는 국제스케이트장에서 유소년들을 지도하고 있다.

빙상연맹 등록선수는 18시부터 20시까지 태릉선수촌 스케이트장에서 훈련할 수 있는데, A 씨는 개인 코치 자격으로 해당 스케이트장을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국가대표 코치였던 B 씨 역시 지난 2012년 거주하고 있던 오피스텔로 여자 선수를 불러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아 선수촌에서 퇴출됐다. B 씨는 성-추-행 혐의로 대한체육회와 빙상연맹의 징계를 받지 않았다. 하지만 2016년 불법도박 혐의로 영구제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B 씨도 여전히 빙상 지도자로 선수들을 가르치고 있다. 그는 서울 목동에 있는 한 빙상장에서 개인 코치 강습을 하고 있다.

A 씨와 B 씨 모두 개인 레슨이라는 편법으로 영업을 하고 있다. 지도를 받는 선수들 대부분이 유소년이라는 점 때문에 더욱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쳬육계의 폐쇄성으로 인해 기관에서 영구제명된 코치들의 개인 레슨을 적발하기란 쉽지 않다.

한 빙상인은 “빙상장 측에 코치의 징계 전력 등을 신고하고 시정을 요청하게 되면, 이른바 ‘신상’을 털어 누가 신고했는지를 금세 확인하고, 신고자의 개인 정보를 지도자들이 공유한다”며 “사정이 이렇다 보니 관련 기관에 민원을 제기하는 것을 꺼리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빙상장은 특히 지역체육회, 시설관리공단 등에서 운영하고 그래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누구누구 ‘라인’이라는 이유로 검증 없이 대관 신청을 승인한다”면서 “징계 전력이 있는 지도자들의 빙상장 개인 레슨에 대한 정부 차원의 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9일 체육계 폭-행, 성-폭-행 가해자에 대한 처벌 강화를 발표했다.

문체부는 중대한 성-추-행도 영구제명 대상에 포함하고, 특히 성-폭-력 관련 징계자의 국내외 체육 관련 단체 종사를 막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폭-력, 성-폭-력 전력이 있는 지도자가 목동빙상장처럼 정부 소유가 아닌 곳에서 개인 코치로 일하고, 개인 레슨을 하는 것과 관련한 대책은 없었다. 김승규 문체부 체육정책과장은 이에 대해 “시간이 좀 더 필요하지만, 폭-력과 성-폭-력 전력이 있는 코치들의 개인 레슨 부분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중국이 일본 아베닮은 로봇 만들었는데, 로봇이 하는 일..ㅋㅋㅋ

지난 2015년 중국이 만든 로봇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로봇은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를 닮아 화제가 됐는데, 로봇이 하는 행동이 더 눈길을 끌었다.

이 로봇은 중국 상하이 국가회람중심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로봇전시회에 등장했는데, 관람객들을 향해 허리를 숙이며 끊임없이 사과만 했다.

여기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항일전쟁 승리 70주년을 맞아 아베 총리를 기념식에 초대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베는 70주년 담화에 통절한 반성은 하지만 사죄라는 표현을 하지 않아 중국인들의 대일 감정은 여전히 고조되고 있다.

한편 이를 본 일본 누리꾼들은 “외교상 신뢰를 잃을 수 있는 것”, “행동하기 전 상대방을 고려해야한다”며 불만을 표시했지만 중국 누리꾼들은 “대량 생산해서 일본에도 팔아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