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중국인이 말하는 미세먼지에 장기간 노출되면 생기는 일ㄷㄷ

  						  
 								 

현재 대한민국은 미세먼지 속에 뒤덮혔다. 점점 더 심해지는 미세먼지.

실제 중국인이 말해주는 미세먼지의 위험성은 듣기만 해도 두렵다.

중국 웨이하이시에 살고 있는 자우타우 씨

그는 지난해 베이징을 떠나 자신의 고향 웨이하이로 돌아왔다고 한다.

알다시피 베이징은 대기오염이 너무 심해 매년 100만 명 이상이 사망한다고 알려져 있고,

연 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100마이크로그램을 넘나든다.

그의 고향 웨이하이는 베이징에 비해 미세먼지 농도가 절반임에도 불구하고 끼니 때마다 생마늘도 챙겨먹고 폐에 좋다는 한약도 물처럼 마시고 있다.

그는 왜 이렇게 건강에 민감해졌을까

자우타우씨는 폐암진단을 받았다고 한다.

현재 왼쪽 폐는 1/6도 안 남아있는 심각한 상태…

얼마 전까지 자우타우씨는 소아과 의사로 운동을 즐겨할 만큼 건강했었다.

또한, 여자친구과 결혼을 준비하고 있었던 예비 신랑.

폐암에 대한 가족력도 전혀 없는 상태.

자우타우씨는 폐암에 걸린 원인이 미세먼지 때문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제가 수술했던 어린 아이들 중 공기 오염이 심한 곳에서 온 경우에는 폐가 회색이었어요. 심지어는 검은 점들도 있었어요.”

“내가 암에 걸리고 나서야 미세먼지와 공기 오염을 공부하기 시작했어요. 공기 오염이 폐암의 가장 중요한 원인이더라고요.” 라고 그는 말했다.

실제 미세먼지가 유발시키는 대표적인 질병으로는 폐암, 심근경색이 있다고 한다.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마스크 꼭 해야겠다…”, “헐….진짜 무섭다”, “뭔 대책이 필요하다 정말”, “저도 베이징 살다가 천식 얻었어요..”, “점점 살기가 힘들어지냐 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 사진 = sbs스페셜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억지로 결혼했다는 77세 할머니가 23세의 나에게 하는 말..

한 일본방송에서 진행하는 과거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에 출연한 77세 할머니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에가시라 다카코(77) 할머니는 어렸을 때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과 결혼을 했다고 함.

양쪽 부모님이 결정한 결혼이라 억지로 결혼을 하셨다고.

그런데 당시 할머니에게 반해 결혼을 긍정적으로 생각함

남편은 결혼 후에도 “다시 태어나도 나랑 결혼합시다”고 말했지만 할머니는 그때도 싫어했다고 하심..

그런데.. 그랬던 남편이 10년 전 아침 산책을 나간 후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고 하심…

원인은 심장마비

남편에 세상을 떠난 후 매일 후회를 하신다는 할머니

매일 아침 불단 앞에서 불경을 외우고,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라는 노래를 부른다는 할머니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 지금까지보다 더 깊게. 아직 그대를 좋아할 수 있어요 간절하게”

할머니는 뒤늦게서야 남편을 사랑하고 있었음을 깨달으셨다고

그리고 23세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언젠가 남편에게 다시 태어나도 우리 결혼합시다라는 말을 듣게 될거야”

“이번에는 좋아요라고 말해”

 

“부탁할게”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