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이 무릎을 꿇었는데, 역사가 바뀐 사건

  						  
 								 

이 남자는 서독 4대 총리를 지낸 빌리 브란트(1913~1992)라는 남자다.

그는 분단 시대의 독일에서 평화 정책의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 평화상을 받기도 했는데

대표적인 사건은 이렇다.

1970년 12월 7일 아침. 서독 총리인 빌리 브란트는 폴란드 바르샤바의 유대인 위령탑을 방문한다.

당시 폴란드는 2차 세계대전 기간 내내 나치독일에 점령당해 엄청난 고초를 당했기 때문에 서독에 대한 엄청난 반감을 가지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브란트 총리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 40만 명을 추모하는 ‘폴란드 바르샤바 게토 유대인’추념비에서 갑자기 무릎을 꿇으며 오랫동안 추모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리고 무릎꿇고 추모하는 브란트의 모습은 꽁꽁 얼어있던 폴란드 국민들의 앙금을 녹이기 시작한다.

유럽에서도 그의 행동을 ‘브란트의 무릎꿇기’라고 부르며 비중있게 보도했으며 헝가리 뉴스 캐스터는 “무릎을 꿇은 것은 브란트 한 사람이지만 일어선 것은 독일 민족이었다”는 명언을 남겼다.

브란트의 행동은 독일과 폴란드의 국교관계를 정상화시키는데, 또 동서 냉전을 종식시키는 기폭제가 됐다.

그리고 이 사건으로 노벨 평화상을 받고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에 뽑히기도 했다.

한편 브란트는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붕괴하자 가장 적극적으로 ‘즉시 통일’을 지지하고 나서기도 했다.

그리고 3년 후 평생의 숙원이었던 조국의 통일을 보았으나 암으로 타계했다. 그의 장례는 국장으로 거행됐고 베를린에 안장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 / 사진 = 위키백과

 

현재 ‘군인’이 먹으면 안 된다고 난리난 음식

정부가 올해부터 군부대 장병들에게 흰우유뿐만 아니라 딸기, 초코, 바나나 우유 등 가공 우유를 추가 배식하기로 결정했다.

그런데 이에 대해 낙농업계가 상당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어 화제다.

가뜩이나 군 내에서 흰 우유 소비가 줄어드는 와중에 가공우유까지 보급하면 낙농가의 피해가 커진다는 이유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장별들에게 딸기, 초코. 바나나 우유 등 가공 우유를 매월 2회, 연 24회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365일 중 월 6회 간식으로 흰 우유가 제공되는데 이중 24회를 가공유로 바꾸는 것이다. 가공유를 먹고 싶다는 장병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

하지만 한국낙농육우협회나 서울우유협동조합 등 낙농 단체들은 해당 사항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표면적으로 군 장병 체력 증진과 올바른 식습관 교육 등에 있어 가공유는 잘못됐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실질적으론 흰우유 공급 물량이 감소하는 상황에 반발하는 것으로, 서울우유협동조합에 따르면 연간 군에 납품되는 흰 우유는 3만 9천톤 정도라고 한다.

이 중 250ml 보급에서 200ml로 줄었고, 연간 공급횟수 456에서 437회로 줄었기 때문에 더 이상의 손실은 큰 피해를 불러 일으키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식품업계는 낙농업계가 지나친 이기주의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흰우유의 소비가 감소되는 이유는 군인들이 덜 마시기 때문이고, 필요량보다 과다 공급돼 버리는 경우가 많다고 이야기한다.

한 유가공업계 관계자는 “국내 원유는 관련 법규상 유가공업체들이 모두 수매하는데 모두 팔리지않아 적자를 보고있다. 낙농업계는 생산량 감축 등 변화없이 불만만 늘어놓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