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하기 싫다더니 여친이 아파트 청약 당첨되자 돌변한 남친”

  						  
 								 

지난 22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 2’에서는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자 태도가 바뀐 남자친구를 둔 여성 A씨 사연이 공개됐다.

오랜 취업 준비 끝에 취직에 성공한 남자친구 B씨. A씨는 취업에 성공한 남자친구를 축하해주며 결혼 이야기를 꺼냈지만 남자친구의 냉담한 반응에 실망했다.

하지만 A씨가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자 B씨의 태도는 180도 바뀌었다.

결혼에 대해 “너무 이르다”라고 말했던 B씨는 신혼살림을 차리듯 A씨에게 침구세트, 수저세트 등 갖가지 생활물품 사진을 보내기 시작했다.

A씨가 아파트에서는 부모님과 같이 살 거라고 하자 B씨는 다짜고짜 “너 좀 이기적인 거 아니야? 나는 어떡하라고? 그 아파트 우리 신혼집으로 써야지”라며 화를 냈다.

“우리 엄마 안 불쌍하냐?”라며 다그치는 B씨의 태도에 A씨는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저게 남친이냐 거지같은데”, “지 능력으로 살 생각은 안하고 ㅉㅉ”, “빌붙는거 오진다”, “니엄마는 니가 챙겨”, “여태 빌렸던 돈 다 갚으라하고 헤어지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