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썰) 진짜 못생긴 여자인데 사는게 너무 힘드네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하나가 네티즌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중고매매 사이트에 올라왔다는 청와대 ‘설날 선물 세트’

어느 덧, 코앞으로 다가온 설날 연휴.

주말포함 5일을 쉴 수 있다는 생각에 모두가 즐거운 마음을 가지고 하루하루 보내고 있을 것이다. 연휴도 연휴지만 아무래도 서로 주고받는 설날 선물의 묘미를 빼놓을 수는 없을 것이다.

지난 14일 일반 시민들은 쉽게 접하지 못할 청와대 설날 선물세트가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와 많은 화제가 되었다.

딱 봐도 고급스러운 느낌의 선물 세트. 우리나라 전통식품 5종으로 마련된 선물 세트에는 충북 보은의 유과를 비롯해 경남 함양 솔송주, 강원 강릉의 고시볼, 전남 담양의 약과, 다식 등이 담겨있었다.

과연, 이를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린 판매자는 누구일까. 베일 속에 가려진 판매자는 “19년 청와대 설 선물세트 팝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판매자는 “설 선물 세트는 오는 23일 우체국으로 배송된다. 역대 대통령에게 받은 편지를 보면 알겠지만 장난은 절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국가를 위해 헌신한 유고장들에게 설 선물 세트를 제공한 바 있다.

선물 세트 뿐만 아니라 지난 2012년 이명박에게 받은 추석 선물세트 카드와 2016년 박근혜에게 받은 선물세트 카드 또한 지난해 문재인 내외로부터 받은 추석 선물세트 카드 등이 함께 공개되어 판매자에 대한 신뢰성을 더욱 높여주었다.

65만원에 올라온 청와대 설 선물세트는 현재 판매가 완료된 상품이라 뜨고 있으며 아직까지도 판매자에 대한 정보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중고거래 사이트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