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관상 보기 안 좋다고 길거리에서 점점 사라지고 있는 것

  						  
 								 

있다 없는 것의 차이는 상당히 크다. 예를 들어 지하철 스크린 도어가 사라지고 예전처럼 완전히 개방되어 있다고 생각해보자. 시민들은 안전상 굉장히 불안해 할 것이다.

이렇게 우리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들이 갑자기 사라지게 되면 불편함을 느끼기 마련. 그러나 미관상 보기 안 좋다는 이유로 슬슬 사라지고 있는 것이 있다.

평상시와 같이 거리를 걷던 시각장애인 홍서준 씨. 분명 같은 거리인데도 불구하고 장애물에 걸리거나 뒤따라오던 행인과 부딪히기도 한다고. 그가 방향을 제대로 잡고 걷지 못 하는 이유는 사라져버린 점자블록 때문이다.

“자고 일어났더니 갑자기 팔이 없어진 것하고 똑같은 심정이에요. 정말 내가 다시 또 올 수 있을까..”

지하철 사당역에서 이수역까지 인도 교체 공사를 하면서 점자블록을 없애버렸다. 그런데 이상하다. 분명 국토교통부 지침에는 시각장애인이 자주 이용하는 거리일 경우 점자블록을 연속적으로 설치해야 한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하지만 일부 구청은 점자블록이 미관을 해치고 다른 보행자에게 불편을 줄 수 있어 없앤다는 것.

SBS 비디오 머그 인터뷰에 따르면, 실제 서울시 관계자는 “점자블록이 황색이기 때문에 도시 디자인 차원에서는 흉물이 될 수도 있어요. 가급적 안 깔고 싶어 하죠” 라며 입장을 밝혔다.

비장애인들에게 점자블록은 그저 디자인으로 보일 수 있지만 시각장애인들에게는 절실한 도움이 될 수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비디오 머그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