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에 누-드 사진까지 걸려 사퇴한 미국 여성 정치인;;

  						  
 								 

미국 테네시주 내쉬빌의 시장 메건 배리가 불-륜 스캔들에 휘말려 시장직에서 물러난 사건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민주당 소속이었던 배리 전 시장은 자신의 수행 경호원이었던 데이비드 포리스트와 불법 혼외정-사를 맺어 논란을 낳았다.

심지어 두 사람은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오면서 공금을 유용한 혐의까지 받았다.

결국 메리는 지난해 1월 “나의 경호 인력 중 한 명과 합의하에 관계를 맺었다. 매우 죄송하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그러나 줄곧 시장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논란이 가라앉질 않고, 기소되자 3월 시장직을 내려놓았다.

두 사람은 국내외 출장을 같이 다닌 적도 많으며, 단 둘이 여행을 떠난 것도 9차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포리스트의 관용 휴대폰에서 배리 시장으로 의심되는 누-드 사진 2장이 발견되며 사퇴 압박이 거세졌다.

이와 관련해 배리 전 시장은 “그 사진이 나인지 아닌지 모른다. 만약 나라고 해도 그 사진을 찍는다는 걸 알지 못했으며, 엄청난 사생활 침해다”라고 밝혔다.

메건 배리는 민주당 내에서도 촉망받는 젊은 여성 정치인 중 하나였다. 젊은 여성 시장을 기대하던 미국 시민들과 민주당 정치인들도 적지 않은 충격에 빠졌다.

배리 전 시장은 “나의 부끄러운 행동으로 우리가 이룬 업적이 과소평가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임기 중 응원해준 지지자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매건 베리 트위터, ABC 뉴스, 워싱턴 포스트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김혜수가 무명배우 리스트를 가지고다니는 이유

배우 김혜수가 무명 배우들의 정보가 담긴 리스트를 가지고 다닌다는 사실과 그 이유가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김혜수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무명배우 리스트를 가지고 다닌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그 리스트에는 무명배우들의 이름과 나이 전화번호까지 휴대폰 메모장에 빼곡하게 기록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이유를 밝혔는데

“일단 눈에 들어오는 것은 다 적는다. 아티스트 같은 경우는 내가 캐스팅 디렉터까지는 아니지만 기억해 뒀다가 좋은 작품이 있을 때 그 배우에게 맞는 캐릭터가 나왔다 싶을 때 추천을 해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메모장에는 70세가 넘는 배우들의 정보도 있다고.

김혜수는 또 “일반적으로 한 배우가 주목을 받는다고 했을 때 주목받지 못했던 시절의 모습을 나 혼자 기억하고 있다면 어? 저 배우 나 예전에 어떤 작품에서 봤는데. 진짜 좋다고 생각했는데라고 말하고 싶어지지 않느냐. 나도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한편 무명배우들을 살뜰히 챙기는 김혜수의 이야기가 재조명되자 이를 본 누리꾼들은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