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하면서 토익 915점까지 올릴 수 있는 방법

  						  
 								 

게임하면서 토익점수까지 올릴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그 얼마나 축복일까. 그러나 한 누리꾼이 실제 게임 하스스톤을 하면서 영어 7등급에서 토익 915점까지 찍었다는 후기를 남겼다.

그는 천재일까 아니면 정말 노력형일까.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돌 갤러리에는 “하스스톤하면서 중간마다 공부했더니 토익 915점까지 올랐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자신은 영어 7등급이었다고 밝힌 글쓴이는 하스스톤 공부법에 대해 공개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하스스톤을 하면서 중간중간 영어 듣기를 했다는 것이다. “한 턴을 5초 만에 끝내고 영어 듣기를 시작한다. 한 문장을 2번 읽은 후 원어민 발음 버전으로 2번 듣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문장 따라읽는 것 대신 영어 단어 1개를 3번씩 본 뒤 10번 따라 읽어도 좋다”며 이렇게 하면 약 50초 정도 소요된다고 밝혔다.

또한, 중간마다 깊게 공부할 시간이 없기에 도발 드루나 다음 행동이 정해져 있는 벽덱을 선호했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하스스톤을 하면서 공부를 하면 게임 하는 만큼 공부량도 늘어난다며 게임에 져도 영어 공부를 했다는 생각에 큰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자신의 토익 성적표를 공개하며 “평소 흥미가 있던 게임과 영어 공부를 함께 하니 좋은 시너지가 발생했던 것 같다”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픽사베이

교수 질문에 만화 원피스 명대사로 답했다가 A+받은 사연

성적표에 가득한 B와 C학점, 그러나 단 한 과목에서 A+ 학점이 보인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성적표 보니까 A+ 딱 하나 있더라” 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큰 화제를 모았다. 해당 학생은 지방대를 졸업했다며 성적표를 봤는데 A+이 보였다며 글을 써내려갔다.

이어 학생은 “아마 A+은 교양 철학 교수가 준 것 같다”며 그 속에 숨겨져있던 일화를 펼쳐놓았다.

칠판 앞에서 교수님이 철학 수업을 이어가던 중, 해당 학생은 지루한 나머지 딴짓을 하고 있었고 이내 교수님 표적이 되고 말았다. 갑자기 질문을 던진 것.

“죽음 뒤에 다른 세계가 있다고 믿나요?” 라는 갑작스러운 질문에 당황한 학생은 모르겠다고 답했고 이어 교수님은 “그러면 당신은 언제 죽는다고 생각하세요” 라며 재차 질문했다.

두번째 질문에도 답을 못하면 교수님에게 혼이 날까 고민하던 학생은 만화 원피스 속 명대사를 생각해냈다. 그가 즐겨보던 만화였다.

“사람들에게 잊혀졌을 때입니다” 라고 멋지게 말한 학생.

사실 이 대사는 만화 원피스 속에서 닥터 히루루크가 한 말이었다. 모두가 비웃을거라는 생각에 학생은 고개를 들지 못 했으나 교수님은 갑자기 박수를 치기 시작했다.

학생이 말한 답변이 교수님 마음에 쏙 들었던 것이다. 결국 이 대답 하나로 A+을 받게 되었고 이후 해당 학생은 수업 때마다 교수님이 철학적인 질문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화 속에도 철학이 있고 자세히 보면 교훈적인 대사도 많이 나온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만화 명대사 말했는데도…”, “기지가 대단한거지ㅋㅋ”, “원피스 덕에 살았네”, “이제부터 만화 많이 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만화 원피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