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 탐험 중 급성 맹장염 걸리자 스스로 집도한 전설의 의사

  						  
 								 

1961년 4월 소련 의사 레오니드 로고조프(27)는 남극 탐험대에 의사로서 참가한다.

그런데 그는 복부 통증과 고열에 시달리면서 자기 자신에게 급성 맹장염이라는 진단을 내린다.

하지만 문제는 지금 남극에 있다는 것. 그리고 13명밖에 안 되는 탐험대원 중에 의사는 자신밖에 없다는 것.

시간을 지체할 경우 죽-을 것이 뻔했기에 그는 자기 자신을 집도하기로 결정한다.

그렇게 그는 자신의 배에 부분 마취를 한 채 1시간 30분 정도 자가 수술을 했다.

엔지니어와 기상학자가 간호사 역할을 맡아 대신해서 수술기구를 건네줬고, 거울로 환부를 보여줬다.

그렇게 끝난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5일 후 로고조프의 열을 내려갔고, 이틀 후에는 실밥도 제거하면서 정상적인 생활을 하는데 아무 문제가 없었다.

한편 이런 자가수술 중 극단적인 환경 속에서 생존을 위해 불가피하게 한 경우가 여럿 있는데, 위는 의사가 직접 한 경우지만 일반인이 정말 생존을 위해 한 경우도 있었다.

그 사례는 멕시코 오지에서 일어났는데, 40세 여성이 12시간 동안 진통이 멎지 않자 술을 마시는 것으로 마취를 대신하고 나이프로 배를 찔-러 아이를 꺼냈다.

당시 이 마을에 전화기는 1대 뿐이었고, 마을에서 병원까지 8시간은 걸려 죽-을 것이 뻔했기에 생존을 위해 스스로를 집도한 것인데, 다행히 산모와 아이 모두 무사했다.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세계 각국의 국경 사진들.JPG

세계 각국의 국경 사진들.JPG

노르웨이와 스웨덴 국경

사진에 나온 나무가 제거된 구간이 두국가의 경계

영국령 지브롤터 스페인 국경

아이티와 도미니카 공화국 국경 산림지역이 많은쪽이 도미니카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브라질 국경

미국과 멕시코 국경.

왼쪽이 미국 애리조나. 오른쪽이 멕시코 노갈레스

중국과 네팔사이의 경계에 있는 에베레스트산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경지대

네덜란드와 벨기에 국경 – 오른쪽 B가 벨기에

브라질과 볼리비아 국경 – 강을 경계로 밀림지역이 브라질

산림파괴가 적나라하게 보이는곳이 볼리비아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국경

폴란드와 우크라이나 국경

미국과 캐나다 국경지대.

이곳도 마찬가지로 나무가 없는 구간이 경계

이집트와 이스라엘의 국경

ISS에서 캐나다 우주비행사가 촬영한 사진

왼쪽의 사막이 있는곳이 이집트. 오른쪽이 이스라엘이며 가자 지구는 지중해를 따라 뻗어있습니다.

중간에 놓여있는 삼각 테이블에 새겨진

오스트리아. 헝가리. 슬로바키아의 국장이 그들의 국경을 표시

바티칸시티와 이탈리아 – 유명한 성베드로성당 광장의 입구는 이탈리아와 바티칸의 경계이기도합니다.

파키스탄과 인도국경. 아래의 사진은 1959년부터 행해지는 행사

한국과 북한의 공동경비구역. 판문점

북반구와 남반구 – 국경은 아니지만. 에콰도르에 있는 이 공원은

지구상 위도 0도를 표시하는 지점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