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에 있는 ‘방파제’에 절대 올라가면 안 되는 이유

  						  
 								 

뿔이 4개 달린 콘크리트 구조물은 흔히 방파제로 불린다. 이것의 정확한 명칭은 테트라포드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방파제가 위험한 이유에 대해 설명한 글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우선 방파제 사이는 공간이 넓어 그 사이로 순식간에 떨어지기에 도움을 요청하기가 매우 힘들다.

또한 떨어지면서 거대한 콘크리트에 부딪히면 큰 부상을 당하며 방파제 사이로 물이 들어오기에 구조해달라는 소리도 잘 들리지 않는다고 설명한다.

덧붙여 아래로 떨어지면서 머리를 부딪히거나 정신을 잃은 상태로 익-사, 구조가 늦어질 시 저체온증 혹은 과다출-혈로 사-망 등 최악의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낚시를 하다 방파제 속으로 미끄러지거나 발을 헛디뎌 사고를 당하는 일이 끊이지 않는다고 한다.

과거 방파제 낚시객 안전사고는 전국에서 95건이 발생했고 26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한 언론사에 따르면, 방파제는 크기에 따라 5톤에서 100톤까지 무게가 나간다고.

또한 방파제 역할이 파도, 즉 파랑 에너지를 약화시키는 것이기에 표면이 매끄럽다. 그렇기에 실-족할 위험이 더 크다는 뜻이다. 방파제 위를 걷지 않는 것만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저기에 벌레가 너무 많아서 짱 싫었음”, “따개비도 많을텐데”, “어렸을때 저기서 많이 놀았는데;;”, “방파제 위에서 사진 찍는 사람 많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픽사베이 및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