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으로 유학 왔던 ‘일본 바둑 천재 소녀’ 최근 근황

  						  
 								 

일본에서 바둑 천재라 불리던 어린이가 한국으로 바둑 유학을 와 누리꾼들에게 주목 받았다. 또한 어린이 대회에서 대국 중 패색이 짙어지자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해당 장면은 지난 2018년 열린 크라운해태배 어린이 명인전 16강 7경기에서 등장했다. 일본 바둑기사 나카무라 스미레는 한국의 이주영 군과 맞붙었다.

이 대국에서 스미레는 패색이 짙어지자 울음이 터질 것 같은 표정으로 눈물을 훔쳤고, 결국 스미레가 돌을 거두며 대국은 이주영 군의 승리로 끝났다.

일본에서는 또래 중 적수가 없어 ‘천재 바둑소녀’라 불렸다는 스미레. 그는 프로 바둑기사 아버지와 바둑학원 강사 출신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으며 어릴 때부터 자연스럽게 바둑을 접하며 두각을 드러냈다.

한국에서 바둑 공부하는 게 낫다가 판단한 스미레는 지난 2015년 한국으로 바둑 유학을 왔다. 현재 일본은 한국보다 한 수 아래로 평가받는다.

한국에서 한종진 9단에게 지도받은 스미레는 지난 5일 일본 바둑 사상 최연소로 프로 바둑기사 입단이 확정됐다. 그는 일본기원이 신설한 영재 특별채용으로 입단해 연수를 거친 후 오는 4월 1일 10세 30일 나이로 프로 바둑기사가 된다.

지난 22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스미레는 “가능한 한 빨리 세계 제일 프로기사가 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